김영우 국회의원, '의정부 쓰레기 소각장' 해결 모색

김영우 국회의원, '의정부 쓰레기 소각장' 해결 모색

  • 승인 2019-04-15 18:59
  • 수정 2019-04-15 18:59
  • 윤형기 기자윤형기 기자
2
김영우 국회의원(오른쪽)이 이유미 국립수목원장을 만나 '의정부 쓰레기 소각장' 시설 설치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김영우 의원실 제공)
김영우 국회의원이 의정부 쓰레기 소각장 해결 모색을 위해 적극 나섰다.

김영우 국회의원(자유한국당 경기도당위원장, 포천·가평)은 15일 국립수목원에서 이유미 국립수목원장을 만나 '의정부시 쓰레기 소각장' 시설 설치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김영우 의원은 이날 국립수목원장에게 포천시 경계와 수백여m 떨어진 곳에 쓰레기 소각시설이 들어오는 심각한 현실이라며, 생물권 보전지역인 국립수목원이 영향을 받지 않도록 국립수목원장이 강력하게 힘써줄 것을 요청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10일 김재현 산림청장에게도 '의정부시 쓰레기 소각장'에 대해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요구했다.

김 의원은 세계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인 국립수목원 근처에 신형 쓰레기 소각장이 설치되는 문제를 거론하며 산림청 차원에서 대안을 강구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쓰레기 소각장이 국립수목원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서도 분석을 요구했다. 이에 김재현 산림청장은 김 의원이 지적한 부분에 대해 산림청에서도 면밀히 살펴보겠다는 답변을 했다.

한편 2001년 준공한 의정부 장암동 소각시설의 운영 기간이 얼마 남지 않자 최근 의정부시는 포천시, 양주시와 5Km 가량 떨어진 자일동 환경자원센터에 하루 220t의 생활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는 자원회수시설을 신축해 이전하려고 추진하고 있다. 포천시 소흘읍을 비롯한 양주시 등 주변 지역 주민들은 소각장 시설 설치에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포천=윤형기 기자 youthage@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2.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3.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4.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5.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1.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2.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3.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4.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5.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