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역사공원 관련 건물매입 특혜 아냐" 해명 발표

남양주시, "역사공원 관련 건물매입 특혜 아냐" 해명 발표

시민단체 유착의혹에 '절차에 따라 적법 공정 매입' 반박

  • 승인 2019-04-15 19:40
  • 수정 2019-04-15 19:40
  • 김호영 기자김호영 기자
경기 남양주시가 홍유릉 역사공원 조성과 관련해 매입한 건물에 대해 '고가 매입에 따른 특혜의혹'을 제기한 남양주시의정감시단의 규탄 성명을 반박하는 해명자료를 발표했다.

남양주시는 15일, "구)목화예식장을 포함한 '홍유릉 전면부 역사공원 조성사업'은 지난 2017년에 시작해 국토교통부에서 지정한 금곡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건물 부지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중심지로 역사공원 조성을 위해 반드시 철거돼야 하는 시설물이므로 시에서 토지주의 제안으로 매입했다"고 매입 경위를 밝혔다.

매입 가격에 대해서는 시는 "토지보상 법률에서 정한 절차에 따라 적법하고 공정하게 매입했다"며 "감정평가법인 2개사의 평가 결과 103.3억원과 112.5억원으로 산정돼 산술평균금액인 약 110억(토지 94억원, 건물 등 16억원)보다 적은 101 억원으로 매매계약을 체결해 약 9억원의 예산을 절감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12일, 남양주시의정감시단은 매입과 관련해 "골프장을 운영하는 건물 매도자 법인은 1년 매출이 97억원에 불과한데, 1년 매출을 훨씬 초과하는 101억원을 매매대금으로 받아갔다"며 "시가 역사공원 조성에 관한 시의회 의견청취 이전에 건물 소유주가 건물매입을 요청했고, 시는 불과 50일 만에 등기 이전을 완료했을 뿐 만 아니라 절차 이행의 시기적 판단에 따르면 특혜 매입을 감추기 위해 역사문화공원 조성을 명분으로 삼고 있다는 의심마저 갖게 한다"고 의혹을 제기했었다.

남양주시는 또 남양주의정감시단이 촉구한 '건물 매매 중개자 공개', '매매자 간 사전 접촉여부 공개', '건물매입 관련 부당성 주장 공무원 좌천 의혹 해명' 등의 주장과 관련해서는 "중개자는 없었으며 매매 당사자 간 협의에 의해 매매가 이뤄진 것이고 매매 진행 또한 역사공원 조성사업에 대해 질문해 온 건물주측이 시청의 답변을 통해 독자적으로 추진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건물매입과 관련해 부당성을 주장하는 공무원이 좌천되었다는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부당성을 주장한 공무원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누군지 차라리 밝혀 달라"고 주문했다.

'특혜라는 의혹에도 불구하고 시가 미온적인 대응으로 일관한다면, 법률적 검토를 통해 민. 형사적 책임을 묻겠다'는 남양주시의정감시단과 '구)목화예식장 토지 및 건물매입 과정의 왜곡된 보도에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알린다'는 남양주시의 주장이 맞물린, 진실공방에 귀추가 주목된다.
남양주=김호영 기자 galimto2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2.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3.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4.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5.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1.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2.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3.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4.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5.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