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살고 싶은 세상에서 가장 작고 예쁜 초소형 주택

[카드뉴스]살고 싶은 세상에서 가장 작고 예쁜 초소형 주택

  • 승인 2019-04-20 09:04
  • 수정 2019-04-20 09:04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1


2


3


4


5


6


7


8


9


10


11


12
시끄러운 소음에 다닥다닥 붙어있는 도시가 지겨운 당신, 그런 당신을 위한 세상에서 가장 작은, 조용하고 평화로운 초소형 주택이 있다.

오스트레일리아 외곽 언덕에 자리한 이 오두막은 도시 생활에 지친 사람들을 위한 초소형 주택이다.

텐트에서 영감을 받았으며 활엽수 원목을 이용해 만들어져 광활한 오스트레일리아의 자연과 함께 어우러져 더 평화로워 보인다.

높은 지붕과 아늑한 디자인의 원룸은 자연채광을 받아 훨씬 쾌적하며 좁은 공간이 가진 답답함을 해소해주기에 충분하다.

빌딩으로 가득차고 각종 소음으로 삭막한 도시가 지겨운 당신에게 이 집을 강력하게 추천하고 싶다.

당신의 평화로운 로망, 실현해보고 싶지 않은가!(사실 내가 제일 먼저 달려가고 싶다…)

<출처:타임보드/정미선 객원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5.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1.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2.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3.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4. [날씨] 전국적 폭염주의보 시작… 대전·세종·충남 낮 최고기온 31도
  5. [대전기록프로젝트] 뼈대 드러내는 소제동, 깊어지는 원주민의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