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호모 아스트로룸- 인류가 여행한 1천억분의 8

[새책] 호모 아스트로룸- 인류가 여행한 1천억분의 8

오노 마사히로 지음│이인호 옮김│arte

  • 승인 2019-05-12 16:18
  • 수정 2019-05-12 16:18
  • 박새롬 기자박새롬 기자
호모아스트로룸
 arte 제공


호모 아스트로룸- 인류가 여행한 1천억분의 8

오노 마사히로 지음│이인호 옮김│arte





'인류가 여행한 1천억분의 8'이라는 부제가 호기심을 자아낸다. 이 분수는 은하계에 존재하는 행성의 수와 인류가 탐사한 행성의 수다. 인류는 보이저와 카시니 궤도선, 하위헌스 착륙선 덕분에 목성의 위성인 이오에 있는 활화산 9개를, 토성의 위성인 타이탄과 엔켈라두스에 있는 바다와 호수, 간헐천의 존재를, 다시 말해 지구 바깥에 '살아 있는 세계'를 알게 됐다. 하지만 은하계에 존재하는 행성은 약 1000억 개다. 그중 우리가 '아는' 행성은 고작 8개다. 우리는 정말로 아직 우주를 모른다.

'우주탐사 기술이 우리의 우주관을 몇 번이고 다시 뒤바꿀 것'이라고 말하는 저자는 NASA 중핵연구기관인 JPL(Jet Propulsion Laboratory, 제트추진연구소)에서 화성 탐사 로봇 개발을 리드하고 있는 엔지니어다. NASA에서 일한다고 하면 보통 직장인들과는 다른, 뭔가 멋지고 그럴싸한 모습을 상상하게 된다. NASA 제트추진연구소(JPL)의 엔지니어인 저자는 책상에 앉아 종일 컴퓨터를 붙들고 버그를 잡는 데 여념이 없고, 상사에게 닦달을 당하기도 한다. 이런 모습은 어쩐지 과학과 상관없는 사람들에게도 낯설지 않은 풍경이다. 하지만 그럴 때 저자가 의자 등받이에 기대어 하는 상상만은 남다르다. 자신이 개발한 우주탐사차가 화성의 붉은 땅 위를 달리는 모습, 그 우주탐사차가 지구 밖에서 생명을 찾아내는 순간의 환희, 결국 외계 문명과 교류해 지금까지는 상상할 수 없었던 지혜를 얻고 인류 탄생의 수수께끼를 풀어낼 미래까지 뻗어 나간다.

저자 오노 마사히로와 우주탐사의 역사를 만들어 온 여러 과학자와 기술자들이 공유하는 순간이 바로 이 의자 등받이에 기대어 우주에 대한 열망과 희망을 키워 내는 상상의 시간이다. 대포를 쏘아 달에 간다는 쥘 베른의 상상이 '로켓의 아버지' 폰 브라운의 가슴에 불을 지핀 것도 바로 그런 시간이었다. 개리 플렌드로가 목성, 토성, 천왕성, 해왕성을 12년 만에 '통과'하는 천재일우의 기회를 떠올린 순간도 바로 그런 시간이었다. 우주탐사 역사의 첫 장부터 아직 빈 종이로 남아 있는 미래의 우주탐사까지, 극적으로 그려 낸 그 서사는 독자들을 그 상상의 시간 속으로 함께 빠져들게 한다.
박새롬 기자 onoin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재개한 지 나흘된 체육시설도 폭우로 다시 잠겨
  2. [주말 사건사고] 공장·차량 등 화재 사고 잇따라
  3. 충남대·건양대병원 '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서류 접수
  4. [건강]한여름 손·발 시리다면 '신경·혈관' 등 문제 의심
  5.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3.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초중고등 학교 2학기엔 학생 2/3까지 등교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