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기온차 극심... 최저 10℃ 최고 28℃ 미세먼지 '보통'

[날씨] 기온차 극심... 최저 10℃ 최고 28℃ 미세먼지 '보통'

  • 승인 2019-05-14 08:39
  • 수정 2019-05-14 08:39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봄
낮과 밤 기온 차가 극심할 것으로 전망됐다.

대전기상청은 14일 최저기온을 10℃ ~ 14℃, 최고기온을 23℃ ~ 28℃로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대전·세종·충남 대부분 지역에서 건조 특보가 발효가 대기가 매우 건조하다"며 "산불 등 각종 화재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충청권 미세먼지는 '보통'으로 예견됐다. 국립과학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일부 중서부지역과 일부 영남지역은 대기 정체로 국내 생성 미세먼지가 축적돼 오전과 밤에 농도가 높을 것으로 내다봤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2.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3.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4.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5.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1.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2.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3.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4.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5.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