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기온차 극심... 최저 10℃ 최고 28℃ 미세먼지 '보통'

[날씨] 기온차 극심... 최저 10℃ 최고 28℃ 미세먼지 '보통'

  • 승인 2019-05-14 08:39
  • 수정 2019-05-14 08:39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봄
낮과 밤 기온 차가 극심할 것으로 전망됐다.

대전기상청은 14일 최저기온을 10℃ ~ 14℃, 최고기온을 23℃ ~ 28℃로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대전·세종·충남 대부분 지역에서 건조 특보가 발효가 대기가 매우 건조하다"며 "산불 등 각종 화재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충청권 미세먼지는 '보통'으로 예견됐다. 국립과학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일부 중서부지역과 일부 영남지역은 대기 정체로 국내 생성 미세먼지가 축적돼 오전과 밤에 농도가 높을 것으로 내다봤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4.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5.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1.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2.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3.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4.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5. 대전 청소년 12%가 'n번방' 접근 경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