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지역 경계조정은 수원-화성 상생발전을 위한 디딤돌”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지역 경계조정은 수원-화성 상생발전을 위한 디딤돌”

지역넘어 하나로 가는 길, 주민 공감대 우선 선행되야

  • 승인 2019-05-15 18:05
  • 수정 2019-05-15 18:05
  • 이기환 기자이기환 기자
190515 안혜영 수원-화성 간 경계조정 관련 주민공청회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경기도의회 안혜영 부의장(더불어민주당, 수원11)이 15일 오전 '수원 화성 간 경계조정관련 주민공청회'에 참석했다.

안 부의장은 "2006년 수원시 신동지구 개발사업을 위해 수원-화성 간 행정구역 경계조정 논의가 시작되었으나, 현재까지 결론을 맺지 못했다"면서 "2017년 12월 '화성시의회-수원시의회 대표단 상생현안정책 간담회 합의문' 도출을 통해 지역 경계조정의 토대가 마련되었고, 수많은 논의와 공론화 과정을 거쳐, 오늘 경기도 중재안에 대한 주민 공청회를 개최하게 되었다"고 그간의 추진과정을 설명했다.

또한 안 부의장은 "지역 경계조정을 위해서는 주민들의 공감대 형성이 우선적으로 선행되어야하며, 이를 통해 화성-수원의 경계를 뛰어넘어 같은 생활권에서 함께 살아가는 공동체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면서 "오늘 공청회는 양 시의 상생발전을 위한 합리적이고 현실적인 대안과 주민과의 타협점을 찾고, 최종합의를 이끌어내는 디딤돌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안 부의장은 "지역경계 조정 지연으로 인해 망포4지구·반정2지구 학교설립계획도 답보상태에 있다"면서, "청소년과 학부형들을 위한 망포2초 신설을 통해 과밀학급 등의 현안사안이 조속히 해결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행사에는 권금섭 경기도 자치행정과장을 비롯해 수원시, 화성시, 수원교육지원청 담당공무원과 영통2동, 진안동 주민 등 100여명이 함께 했다.

수원=이기환 기자 ghl5510@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4.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5.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1.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2.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3.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4.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5. 대전 청소년 12%가 'n번방' 접근 경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