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영 희귀병 고백, “심각했다 살기 힘들 거라고…”

김지영 희귀병 고백, “심각했다 살기 힘들 거라고…”

  • 승인 2019-05-16 00:55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김지영
사진=MBC 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지영이 희귀병을 앓았던 사실을 고백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에는 김지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지영은 어린 시절 희귀병으로 고생했다고 밝혔다.

김지영은 “고등학교 때 수술만 8번 했다. 그때 약간 인생 관념이 생긴 것 같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어린 시절에는 집, 병원, 학교만 다녀서 밖에 잘 다니지 않았다. 고등학교 때 완치돼, 대학교 때 모험을 꿈꿨다. 그래서 문화인류학과에 갔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지영은 지난 2011년 MBC 드라마넷 한풀이 토크쇼 ‘미인도’에 출연, 자신의 희귀병에 대해 “등에 혈관이 엉겨 붙은 혈종 때문에 성인이 될 때까지 살기 힘들 것이라고 의사가 말할 만큼 상태가 심각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면서 “희귀병 때문에 8차례나 수술을 하고 언제 죽을지 모른다는 불안감 속에서 매일매일 유서를 썼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수도권 문화시설 또 휴관… 6월부터 대면 공연 시작하는 대전문화계 긴장감
  2.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3.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4. 6월 호국보훈의 달, 국립대전현충원에 버려지는 조화만 32톤
  5. 한달 늦은 부처님오신날 법요식 “몸과 마음 정화로 코로나 위기 극복해야”
  1. [날씨] 6월 1일(월) 낮 최고 30도 “초여름에 들어섭니다”... 오전 중부내륙 빗방울
  2.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3. [건강] 치매의 증상과 원인 질병에 대해
  4.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5.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추락 사고·세종선 공사장 덤프트럭 사망사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