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중호수, 습지정원으로 거듭나다

아중호수, 습지정원으로 거듭나다

  • 승인 2019-05-30 18:26
  • 수정 2019-05-30 18:26
  • 정영수 기자정영수 기자
clip20190530181627
전북 전주시의 아중호수 생태공원에 사시사철 수련과 꽃창포, 물억새 등 다양한 습지식물과 동물을 관찰할 수 있는 습지 정원이 조성된다.
전북 전주시의 아중호수 생태공원에 사시사철 수련과 꽃창포, 물억새 등 다양한 습지식물과 동물을 관찰할 수 있는 습지 정원이 조성된다.

전주시는 오는 11월까지 총 1억 8,400만 원을 투입해 아중호수 상류 1만1000㎡ 부지에 수련, 꽃창포, 부처꽃, 물억새 등 습지식물 12만여 주를 식재, 아름다운 습지 정원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아중호수 생태공원 조성사업'의 하나로 추진되는 습지 정원 조성은 호수 이용객이 산책로를 거닐며 봄과 여름에는 수련과 부처꽃, 꽃창포를 감상하고, 가을과 겨울에는 물억새 군락 등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가까이에서 감상할 수 있도록 만드는 사업이다.

시는 이 사업을 통해 다양한 동·식물들에게 자연 생태습지와 같은 생육환경을 제공함으로써 도심 속 친수공간이었던 아중호수를 다양한 수중식물과 동물들이 살아가는 생태보고로 만들 계획이다.

호수 상류인 습지 정원 조성부지는 그간 지역주민들의 농업용 경작지로 활용되면서 호수 경관과 수질을 저해하고 있는 요인으로 손꼽혀왔다. 이에, 시는 그간 전문가 자문과 다울 마당 논의를 통해 호수의 다양한 동식물을 위한 환경 조성과 사계절 아름다운 생태 경관 제공을 위해 습지 정원으로 조성하기로 결정했다.

시는 사업 추진과정에서 아중호수가 본래 농업용수 확보를 위한 농업기반시설로 축조된 시설(저수지)로, 영농기 등 계절별 수위 변동 폭(H=2.0m)이 큰 만큼 단기간 많은 예산을 투입하기보다는 호수 수위변화와 식재 식물의 생육상태를 관찰하면서 단계적으로 다양한 식물을 추가로 식재, 아름다운 습지 정원을 갖춰나갈 계획이다.

시는 습지 정원이 조성되면 매년 6월부터 8월까지는 이곳에서 수련, 꽃창포, 부처꽃, 붓꽃 등 아름다운 꽃이 피어나고, 9월부터 11월에는 물억새 군락을 이뤄 계절별 운치를 더해 더 많은 이용객이 찾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에 앞서, 아중호수에는 지난해 12월 총 길이 2.4㎞의 호수 순환산책로가 개통되면서 꾸준히 이용객이 늘고 있다. 또, 매년 4월이면 제방 인근 왕벚꽃이 만발해 방문객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김성수 전주시 도시재생 과장은 "아중호수 생태공원 조성으로 해마다 이곳을 찾는 시민과 관광객의 발길이 늘고 있는 만큼, 아름답고 지속 가능한 호수 환경 조성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 앞으로도 아중호수가 자연과 조화를 이루고, 그 효과가 지역경제 및 관광 활성화와 연계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전주=정영수 기자 jys9952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4.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5.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1.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2.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3.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4.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5.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