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천문연맹, 전 세계 대상 외계행성 이름 공모전 개최

국제천문연맹, 전 세계 대상 외계행성 이름 공모전 개최

  • 승인 2019-06-06 12:29
  • 수정 2019-06-06 12:29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그림 2. 국제천문연맹(IAU) 창립 100주년 기념 로고
국제천문연맹(IAU)은 창립 100주년을 기념해 외계행성의 이름을 짓는 'IAU100 NameExoWorlds 국제 공모전'을 연다고 6일 밝혔다.

IAU는 각 나라에서 망원경으로 관측 가능한 외계행성과 그 중심별을 할당했고, 한국에는 사자자리의 HD100655라는 별을 지정해 그 별을 도는 행성계 이름을 제안할 수 있다.

IAU는 약 100개국 13,500명 이상의 천문학자 회원으로 구성된 천문학 분야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기구로, 천체의 이름을 지정할 수 있는 공식적인 권한을 지니고 있다. 1919년 설립된 이래 지난 100년 동안 국제 협력을 통한 연구 및 정책 수립, 교육 등으로 천문학 발전을 이끌고 있다. 2006년 명왕성을 행성 목록에서 분리해 왜소행성으로 지정했으며, 지난해에는 '허블의 법칙' 명칭을 '허블·르메트르 법칙'으로 개정했다.

최근 몇 년 동안 천문학자들은 우리 은하의 별 주변을 공전하는 수천 개의 외계행성을 발견했다. IAU는 현재까지 연구, 확인된 외계행성과 그 중심별의 대규모 표본을 신중하게 선택한 후, 국가와의 연관성 및 관측 가능성을 고려해 각 나라에서 이름을 제안할 수 있는 항목들을 제시했다. 대부분 2012년 이전에 발견된 외계행성으로 겉보기등급은 6등급에서 12등급까지이다.

IAU는 전 세계를 대상으로 이름을 공모하기 위해 국가 차원의 공모전을 기획했으며, 국가별 위원회는 IAU가 설정한 방법론 및 지침에 따라 대중 참여 조건 제공, 국가 프로젝트 전파 및 공모 시스템 구축을 담당한다. 우리나라에서는 한국천문학회(회장 박창범 고등과학원 교수) 산하의 IAU 100주년 특별위원회(위원장 이서구 한국천문연구원 홍보팀장)가 공모를 담당하며 대국민 접수는 7월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11월 말까지 접수된 이름들은 최종 검증을 거쳐 12월 중 선정 결과를 발표한다. 선정된 외계행성 이름은 기존의 과학명칭과 병행해 사용되며, 이름 제안자는 IAU로부터 공로를 인정받게 된다.

전 세계에서 개최되는 공모전의 구체적인 정보는 'NameExoWorld' 사이트(http://nameexoworlds.iau.org)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한국천문학회 홈페이지(www.kas.org)를 통해 제안 방법을 공지할 예정이다.

한국천문학회 박창범 회장은 "이번 행사는 우리 모두가 한 하늘 아래 함께 있다는 것을 상기시킨다"며 "'모두의 밤하늘 100년'이라는 IAU 100주년 기념 문구처럼 우주에 관심 있는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이벤트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시 '고강도 생횔 속 거리두기' 일주일 연장
  2. [날씨] 구름 많은 하루… 기온은 28도까지 올라
  3. [속보] 대전서 4일 코로나 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누적확진자 134번째
  4.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5. [코로나19]병원 내 감염 또 나와...아웃렛 동선에 포함
  1.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2.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출 놓고 파행 수순... 권중순 사퇴·일부 의원 무기한 농성
  3. 김일태 논산시청 직원, ‘기역자형 칫솔’ 발명
  4.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5. [주중날씨 예보] 월요일 제외 일주일 내내 비 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