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로맥, 올스타전 팬·선수단 투표 '최고 영예'

SK 로맥, 올스타전 팬·선수단 투표 '최고 영예'

  • 승인 2019-07-08 15:34
  • 수정 2019-07-08 15:34
  • 신문게재 2019-07-09 8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YH2018061011050001300_P4
SK 와이번스 외국인 선수 제이미 로맥
SK 와이번스 외국인 선수 제이미 로맥(34)이 올스타전 팬·선수단 투표에서 전체 1위를 차지했다.

한화 이글스 소속 선수들은 인기투표에서 '별들의 잔치'에 초대받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8일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올스타전' 최다 득표 선수에 드림올스타 1루수 부문에서 팬 투표 56만 5614표(46.53%)와 선수단 두표 189표(55.10%), 총점 49.63점을 얻은 로맥이 최고의 영예를 안았다고 발표했다.

김현수는 팬 투표에서 전체 1위(57만4394표)를 차지했지만, 선수단 투표에서 로맥에게 밀려 총점 0.02점 차이로 자리를 넘겨줬다.

나눔 올스타 포수 부문 NC 다이노스 양의지는 선수단 투표 352표 중 221표(64.43%)를 받아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선수단이 뽑은 최고의 올스타로 선정됐다.

나눔 올스타 중간투수 부문에선 LG 정우영은 총점 48.09점을 받아 고졸 신인 최초로 투수 부문 베스트 12에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드림 올스타 포수 부문 강민호(삼성 라이온즈)는 통산 9번째로 베스트 멤버로 올스타전에 나서게 됐다. 올해 올스타전 베스트 멤버로 출전하는 24명의 선수 중 최다 기록이다.

드림 올스타 유격수 김재호와 지명타자 호세 페르난데스(두산)는 선수단 지지에 힘입어 각 부문 1위로 올스타전에 나서게 됐다.

올해 처음으로 베스트 멤버에 뽑힌 선수는 총 11명이다.

구단별로는 LG가 7명으로 가장 많고, SK(6명), 삼성·키움(각 3명), NC·두산(각 2명), kt wiz(1명) 순이다.

KBO는 베스트 12에 선정된 24명 외에 드림 올스타(SK 염경엽), 나눔 올스타(한화 한용덕)이 추천하는 감독추천선수를 팀별로 12명씩 총 24명을 추가 선정해 11일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올스타전은 오는 20일 창원 NC 파크에서 드림 올스타(두산·롯데 자이언츠·SK·삼성·kt)와 나눔 올스타(KIA·NC·LG·키움·한화)로 나눠 열린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2.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3.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4.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5.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1. [날씨] 충남 남부 중심으로 내일까지 50~100㎜ 호우주의보
  2. 목포 A아파트서 건축폐기물 무더기 발견
  3. ‘중국 들어갔다 와야 하는데..."
  4. 폐가전제품 무상방문수거 활용하세요!
  5. 대전시, 코로나19 자가격리자 관리 '철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