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대회 유니폼논란, 대한수영연맹 입장 보니…“누리꾼들 기가 막혀” 뭐라고 했길래

수영대회 유니폼논란, 대한수영연맹 입장 보니…“누리꾼들 기가 막혀” 뭐라고 했길래

  • 승인 2019-07-17 02:04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수영

사진=연합뉴스TV 방송 캡처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한국 대표 팀이 국가명이 없는 유니폼을 입고 출전해 논란을 일으켰다.

 

 

다이빙 선수 우하람(21·국민체육진흥공단)은 지난 14일 광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다이빙 남자 1m 스프링보드 결선에 출전했다.

 

이날 각국의 선수들은 자신들의 국가 이름이 새겨진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었는데, 우하람 선수의 트레이닝복 뒤에는 은색 테이프가 붙어있던 것.

 

논란이 되자 김영기 대한수영연맹 사무처장은 “수영용품 브랜드 아레나와 연맹의 전속 후원 계약이 늦어지면서 이번 대회의 대표 팀 공식 유니폼을 제작하지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급하게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트레이닝복에 태극기를 달고 ‘KOREA’를 새겼다”라고 밝혔다.

 

이어 “다이빙 대표 팀의 경우 일찍 선수촌에 들어가 훈련하고 지난 12일 개막과 함께 바로 경기 일정이 시작돼 유니폼 지급 시기를 놓쳐 할 수 없이 선수들이 가지고 있는 유니폼의 특정 브랜드 로고를 가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연맹은 수구와 오픈워터 수영선수들에게는 유니폼이 지급 됐고, 다이빙·경영·아티스틱 수영 등 나머지 종목 선수들에게도 15일까지 ‘KOREA’가 임시로 새겨진 유니폼을 나눠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아레나 코리아 측도 “지난 1일에야 연맹과 정식 계약을 맺었다. 최소 6개월 전에는 준비해야하는데 12일 만에 한국 선수단 유니폼을 만드는 건 불가능했다”라고 강조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3.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4.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5.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1.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3.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4. '친일 논란' 백선엽 장군, 15일 대전현충원에 안장
  5.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