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한국-이스라엘 총장 국제포럼 주관

  • 사회/교육
  • 교육/시험

충남대 한국-이스라엘 총장 국제포럼 주관

전국국.공립대학교총장협의회 주최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 참석

  • 승인 2019-07-17 16:43
  • 신문게재 2019-07-18 17면
  • 김유진 기자김유진 기자
한-이스라엘 대학총장 포럼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의 개회사.
전국 국·공립대학교총장협의회는 17일 오전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한국-이스라엘 총장 국제포럼(Korea-Israel University President International Forum)'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전국 국·공립대학교총장협의회가 주최하고 충남대와 주한이스라엘대사관이 주관했으며 4차 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해 한국과 이스라엘 대학 간 혁신생태계 조성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이날 국제포럼에는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이 참석해 고등교육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리블린 대통령은 "우수한 인재 양성을 위해 여러 분야에 있어서 한국 대학과 이스라엘 대학 간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오덕성 충남대 총장은 'Universities&Innovation Ecosystem' 주제의 기조강연을 통해 "거점국립대학교는 4차 산업혁명 시대 혁신생태계의 구심점으로서 역할을 수행해야 하며, 이를 위해 창조적 인재육성, 사회 경제적 가치 창출을 위한 R&BD 지원, 지역의 재생 및 지속 가능한 성장을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국제포럼에 참여한 한국-이스라엘 대학 총장들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혁신 주체로서 대학의 비전과 역할을 다하기 위해 협의문을 발표했다. 10개 국립대, 11개 사립대, 11개 이스라엘 대학이 협의문 발표에 참여했다.

이날 발표된 협의문에는 ▲창의적이고 융·복합에 특화된 교육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인재 양성 ▲스타트업 및 창업을 육성.지원하는 산학협력 실현 ▲산업의 고도화, 일자리 창출, 지역재생 등 지속 가능한 경제성장을 위한 중앙정부 및 지자체와의 협업 ▲중앙정부, 지자체, 지역기업과 상호 연계된 플랫폼 구축을 위한 노력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이날 국제포럼에 앞서 6개 대학(기관)과 이스라엘 5개 대학(기관)은 상호발전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에는 한국 측에서는 충남대, 부산대, 건국대, 한양대, 한국과학기술한림원(KAST), 창업진흥원(KISED)이, 이스라엘 측은 이스라엘한림원(Israel Academy of Science), 히브리대학교(Hebrew Univ.), 하이파대학교(Haifa Univ.), 벤 구리온대학교(Ben Gurion Univ.), 바르일란대학교(Bar Ilan Univ.)가 참여했다.

특히, 충남대학교는 이스라엘 바르일란대학교와 일반협정 및 학생교류 협정을 체결했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한-이스라엘 대학총장 포럼
국제포럼 참석자 기념촬영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호체계 하나 때문에’… 탁상행정으로 22년간 피해 입은 대전 대덕구 법1동 주민들
  2. 대전·충남 경찰 스트레스 돌볼 마음동행센터 상담인력 부족 여전
  3. '대출규제 여파' 대전·세종 아파트 매매가 하락 지속
  4. 대전 대덕구 화재로 거주자 1명 사망
  5. '기술혁신과 과학문화로 소통' 연구개발특구 신년인사회
  1. [문학박사 김우영의 문화산책] 한류(韓流)뜨자, 1등 효자 한국어 인기!
  2. KAIST 김성진·남영석 교수 협업 초세대 연구실 활짝
  3. "시민의견 묵살한 대전시 보문산 고층 전망대 중단하라" 시민대책위원회 발족
  4. 이은권의 '대선 필승론'… "대선 승리는 곧 지선 승리"
  5. 교육교부금 논란 여전…전국교육감협 특별입장문 발표

헤드라인 뉴스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이전과 우주시대 컨트롤타워 구축을 위한 가칭 우주청 신설이 정치적 흥정거리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치적 입김을 엄격히 배제해야 할 분야가 대선을 앞두고 당리당략과 표를 의식한 나눠먹기식 수단으로 악용되면서 자칫 지역 간 갈등으로 확산될 조짐까지 나올 정도다. ‘부(府)는 세종, 청(廳) 단위는 대전’이라는 정부 기조를 토대로 기관의 기능과 시너지 효과 등을 모두 고려한 객관적이고 투명한 절차와 검증을 통해 결정해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최근 대전시를 방문한..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대전경찰청이 설 명절 연휴 기간 중 가정폭력을 집중 단속하고 엄정 대응에 나선다. 23일 경찰청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설·추석 연휴 동안의 가정폭력 신고는 평상시보다 50%가량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에 대전경찰청은 이번 설 명절 기간에도 가정폭력 사건이 평소보다 증가할 것으로 판단해 사전 예방과 함께 피해자 보호조치를 강화할 예정이다. 대전 경찰청은 명절 전인 28일까지 학대예방경찰관(APO)을 중심으로 가정폭력 재발 우려 가정에 대한 모니터링을 시행 재발 위험을 확인하고 피해 사례발견 시 안전조치 신청..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대학의 위기가 본격화된 가운데 산학협력이 새로운 돌파구로 떠오르고 있다. 대학이 입학자원 급감의 파고를 넘어설 방법은 '취업'과 '창업'에 있다고 보고, 산학협력 중심 체계로 발 빠르게 전환하는 모습이다. 대학이 지속가능성을 높이려면 지역 기업 및 지역사회와의 협력을 보다 강화해야 한다는 데 따른 것이다. 우선 한남대는 '산학협력 중장기 발전계획(2022~2026)'을 수립해 산학연협력을 한 단계 발전시키고 새로운 혁신성장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시동을 걸었다. 20일에는 LINC+사업단 주관으로 20일 56주년..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

  • 보문산 조성사업 중단을 위한 시민대책위 발족 기자회견 보문산 조성사업 중단을 위한 시민대책위 발족 기자회견

  • 설 특별방역대책 시행…꼼꼼한 열차 내부 방역 설 특별방역대책 시행…꼼꼼한 열차 내부 방역

  • 국민의힘 박성효 전 대전시장 출마선언 국민의힘 박성효 전 대전시장 출마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