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내 장바구니에 필요 없는 물건이 들어있는 이유

[카드뉴스] 내 장바구니에 필요 없는 물건이 들어있는 이유

  • 승인 2019-07-25 14:16
  • 수정 2019-07-25 14:16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1


2


3


4


5


6


7


8


9


10
내 장바구니에 필요 없는 물건이 들어있는 이유

물컵에 물이 60%나 들어있다.

물컵에 물이 40% 비어있다.

같은 뜻이지만 대다수의 사람이 첫 번째 컵에 있는 물을 마십니다. 이와 같은 현상을 왜 일어나는 걸까요?

이는 긍정 표현에 더 끌리는 심리를 이용한 "넛지 효과" 때문입니다.

옆구리를 슬쩍 찌른다는 표현으로 강요하지 않고도 자연스럽게 사람들의 선택을 유도하는 방법이죠.

미국의 행동경제학자 리처드 세일러와 법률가 캐스 선스타인이 함께 쓴 책에서 처음으로 정의한 이 표현은 사람들의 소비를 유도하는 방편으로 마케팅 업계에서도 종종 쓰입니다.

나도 모르게 필요하지도 않은 물건들을 장바구니에 담고 있었다면, 내가 이런 넛지효과에 속아 넘어간 것은 아닌지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출처:타임보드/정미선 객원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4.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5.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1.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2.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