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내 장바구니에 필요 없는 물건이 들어있는 이유

[카드뉴스] 내 장바구니에 필요 없는 물건이 들어있는 이유

  • 승인 2019-07-25 14:16
  • 수정 2019-07-25 14:16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1


2


3


4


5


6


7


8


9


10
내 장바구니에 필요 없는 물건이 들어있는 이유

물컵에 물이 60%나 들어있다.

물컵에 물이 40% 비어있다.

같은 뜻이지만 대다수의 사람이 첫 번째 컵에 있는 물을 마십니다. 이와 같은 현상을 왜 일어나는 걸까요?

이는 긍정 표현에 더 끌리는 심리를 이용한 "넛지 효과" 때문입니다.

옆구리를 슬쩍 찌른다는 표현으로 강요하지 않고도 자연스럽게 사람들의 선택을 유도하는 방법이죠.

미국의 행동경제학자 리처드 세일러와 법률가 캐스 선스타인이 함께 쓴 책에서 처음으로 정의한 이 표현은 사람들의 소비를 유도하는 방편으로 마케팅 업계에서도 종종 쓰입니다.

나도 모르게 필요하지도 않은 물건들을 장바구니에 담고 있었다면, 내가 이런 넛지효과에 속아 넘어간 것은 아닌지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출처:타임보드/정미선 객원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제주에 극적인 역전승! 안드레 리그 득점 1위 등극
  2. '만년 유망주' 김민우, 올 시즌 한화 토종 에이스 우뚝
  3. [영상]코로나 시대에 맞이하는 여름! 에어컨 켜야 하나 말아야 하나
  4. 대전문화재단 위·수탁 시설 대전문학관의 '독립' 가능할까
  5. [새책] 사막 위 해탈로 얻는 진정한 평화 '문도선행록'
  1. [날씨] 안개 자욱한 아침… 낮 최고기온도 '23도' 수준
  2. '첫 시험 전 범위' 등교 개학 연기에 중2도 내신 부담 커져
  3. [5월 25일 실종아동의 날] 대전서 올해 미제 실종 아동 벌써 3명… 지문사전등록제 적극 활용해야
  4. 대전시립연정국악원, 6월부터 오프라인 공연
  5. 마당극패 우금치 별별마당 우금치 ‘수근수근 버스킹’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