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 ‘원전 리스크 평가 교육’ 실시

원자력연 ‘원전 리스크 평가 교육’ 실시

확률론적 안정성 평가(PSA) 기법 교육
산업체 전수, 원전 안전성 향상 기여

  • 승인 2019-08-26 15:47
  • 수정 2019-08-26 15:47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단체사진
확률론적 안전성 평가 및 리스크 정보 활용 교육 참가자 단체 사진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원자력 산업 종사자들의 원전 안전성 평가 능력 향상을 위해 '확률론적 안전성 평가 및 리스크(risk) 정보 활용 교육'을 26일부터 다음 달 14일까지 2주간 연구원 내 원자력교육센터에서 실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17회째를 맞는 이번 교육에는 실제 원자력발전소를 운전하는 현장 운전원을 비롯해 원자력 안전 관련 산업체 종사자 등 20여명이 참가해 '확률론적 안전성 평가(PSA)' 방법 및 활용 방안에 대해 교육을 받는다.

PSA는 원전의 안전성을 가장 종합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기술이다. 원전 사고는 사례가 많지 않아 고전적인 통계기법을 사용하기 어렵다. 이 경우 PSA 기술을 활용하면 기기 작동이 실패 또는 고장 날 확률을 논리적으로 재결합해 원전의 리스크를 정량적으로 평가할 수 있다.

참가자들은 원자로 운전 중 기기 이상 또는 운전원의 오류로 인해 발생하는 '내부사건'과 지진, 화재, 침수, 쓰나미 등 자연재해로 인한 '외부사건'을 분석하는 PSA 방법에 대해 배우게 된다. 특히 PSA 소프트웨어를 활용한 데이터 정량화 과정을 익히고 한국표준형원전 데이터를 활용한 실습 심화교육을 받는다.

원자력연 관계자는 "이번 교육을 통해 원전 관련 산업체에 PSA 기술을 전파함으로써 원전 안전성을 더욱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 경남에 2-2무승부
  2. 황선홍-설기현 2002월드컵 레전드 대결, 무승부
  3.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4. 수도권 문화시설 또 휴관… 6월부터 대면 공연 시작하는 대전문화계 긴장감
  5. 6월 호국보훈의 달, 국립대전현충원에 버려지는 조화만 32톤
  1. [건강] 치매의 증상과 원인 질병에 대해
  2. 한달 늦은 부처님오신날 법요식 “몸과 마음 정화로 코로나 위기 극복해야”
  3.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추락 사고·세종선 공사장 덤프트럭 사망사고
  4. [건강] 방치된 안와골절, 실명 부른다
  5. [오늘날씨] 5월 30일(토)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일, 초여름 더위 “강한 자외선 차단하세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