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화에 음주운전까지… 대전·충남 추석 연휴 사건·사고

방화에 음주운전까지… 대전·충남 추석 연휴 사건·사고

세종에서 성묘객 예초기 부상

  • 승인 2019-09-15 14:19
  • 수정 2019-09-15 14:19
  • 신문게재 2019-09-16 5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2019091301001215300053731
추석 연휴 대전·충남지역에서는 방화 추정 화재 등 사건·사고가 잇따랐다.

15일 오전 6시 50분께 대전시 유성구의 한 중고차매매단지 정비센터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점포 6~7곳을 태우고 1시간 20여분 만에 진화됐다.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방화 추정 화재도 발생했다.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오전 11시 9분께 도안동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났다. 불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이 집에 거주하는 A 씨(48)씨가 집 옷장에 불을 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아내와의 이혼문제로 자신의 집에 불을 질렀으며 이날 새벽 2시에 경찰에 방화 예고도 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음주운전으로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다치는 사건도 있었다.

13일 오전 8시 12분쯤 충남 예산군 예산읍 한 도로에서 B씨(24)가 몰던 아반떼 승용차가 신호등을 들이받았다. 이어 도로 연석과 가로수까지 잇따라 들이받으면서 차량이 멈췄으나 뒷좌석에 타고 있던 C씨(24)가 숨졌다. 조수석에 탔던 D 씨(24)와 B 씨는 크게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운전자 B 씨는 사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B 씨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사) 혐의로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 밖에도 세종시에서는 벌초를 하던 성묘객이 예초기 날에 다치고, 지하 주차 중이던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하기도 했다. 지난 13일 오전 11시 22분께 세종시 장군면 금암리 대전공원묘원 입구에서 벌초하던 한 성묘객이 예초기 날에 발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2. 수도권 문화시설 또 휴관… 6월부터 대면 공연 시작하는 대전문화계 긴장감
  3.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4. 6월 호국보훈의 달, 국립대전현충원에 버려지는 조화만 32톤
  5. 한달 늦은 부처님오신날 법요식 “몸과 마음 정화로 코로나 위기 극복해야”
  1.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2. [날씨] 6월 1일(월) 낮 최고 30도 “초여름에 들어섭니다”... 오전 중부내륙 빗방울
  3.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4. [건강] 치매의 증상과 원인 질병에 대해
  5.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추락 사고·세종선 공사장 덤프트럭 사망사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