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드러운 수제 소갈비가 먹고 싶을 때 찾는 ‘삼척 백년갈비’

  • 문화
  • 맛있는 주말

부드러운 수제 소갈비가 먹고 싶을 때 찾는 ‘삼척 백년갈비’

아낌없이 갈아 넣은 과일, 야채, 벌꿀 수제 특수 양념에 참숯까지 더해져

  • 승인 2019-09-18 13:19
  • 봉원종 기자봉원종 기자
산과 바다가 어우러진 강원도 삼척은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하는 주말 나들이 장소로 선호 받는 곳 중 하나이다. 삼척을 찾는 여행객들은 청정 자연에 어우러진 장호항, 삼척 촛대바위, 해상케이블카, 레일바이크 등 다양한 여행 코스를 마음껏 즐기며 도심에서 벗어나 자유로움을 만끽한다. 

더불어 동해와 인접해 있는 지역 특성으로 바다에서 갓 잡은 싱싱한 해산물을 활용한 다양한 별미를 맛볼 수 있어 여행의 즐거움을 더한다. 해산물 요리 외에도 수제갈비, 막국수, 닭갈비 등 다양한 먹거리들이 즐비하여 기호에 따라 맛집을 찾아 다닐 수 있어 식도락 여행지로도 큰 인기를 끈다. 

이 가운데 ‘백년갈비 삼척교동점’이 부드러운 수제 소갈비로 주목 받고 있다.  

‘백년갈비 삼척교동점’의 대표 메뉴는 한돈백년갈비로 과일과 야채가 아낌없이 들어간 백년갈비만의 특제 소스로 갈비 양념을 활용한 요리이다. 한돈백년갈비는 저온에서 이틀간 재운 원육에 또 다시 3일간 양념을 활용해 2번 숙성시켜 연한 육질과 풍부한 육즙이 일품이다. 
JD_만호미트

‘백년갈비 삼척교동점’의 갈비는 수제 손 칼집을 넣어 만든 요리로 부드러운 원육에 천연 과일, 야채, 벌꿀을 혼합하여 양념을 만들었다. 이어 숙성과정을 통해 고기의 부드러움을 더하여 백년갈비 삼척교동점만의 특별한 맛을 자아낸다. 

삼척 맛집 백년갈비 삼척교동점은 대표메뉴인 한돈백년갈비 외에도 백년꽃살갈비도 인기메뉴다. 백년꽃살갈비는 소갈비살과 궁합이 맞는 천연 벌꿀 소스를 이용해 부드러움과 감칠 맛을 더한다. 특히 백년꽃살갈비는 숯불에 올려 고기를 구워 씹으면 씹을수록 부드러운 맛을 자아내어 소고기가 지닌 특유의 고소하고 담백한 맛을 느낄 수 있어 ‘백년갈비 삼척교동점’의 인기 메뉴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백년갈비 삼척교동점’은 좋은 비장탄 참숯을 사용하여 갈비 곳곳에서 숯향을 느낄 수 있다. 또한 숯에서 나오는 원적외선으로 갈비의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식감의 비결을 즐길 수 있다. 고기와 함께 나오는 동치미, 백김치 등의 밑반찬들 또한 고기와 잘 어우러진다. 

후식으로 먹는 냉면은 ‘백년갈비 삼척교동점’의 별미 중 하나로 평양식 물냉면과 비빔냉면 중 취향에 맞게 선택 가능하다. 이 외에도 수제돼지왕갈비, 수제맛갈비, 수제명품소갈비 등 다양한 메뉴를 제공한다. 

관계자는 “삼척 맛집으로 많은 사랑을 받는 백년갈비 삼척교동점은 넓은 공간과 주차장이 완비되어 있어 단체손님을 비롯해 회식장소로도 많은 이들이 찾는다. 삼척 주민들 외에도 삼척을 찾는 가족, 연인 등 다양한 여행객들에게도 큰 인기를 얻고 있으며 삼척 여행지 맛집 코스로 추천받고 있다. 고객들의 뜨거운 성원에 감사하며 더 높은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백년갈비 삼척교동점’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백년갈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봉원종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尹대통령 "세종시에 국내대학 연합캠퍼스…좋은 환경제공"
  2. 의료원부터 신설 공공재활병원까지 의사수급 '허덕'
  3. [독자 제보] 임대인 보증금으로 투자한 주택임대관리위탁업체… 보증금 못 돌려받는 피해자 속출
  4. 대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분진흡입차’ 효자 노릇
  5. 학교민주시민교육 활성화 조례폐지 반대 목소리 "시대 역행, 즉각 중단하라"
  1. "올해부터 정상등교" 대전교육청 힘찬 첫 발
  2. [인사]중앙그룹
  3. [영상]지진 발생 시 대피 행동요령…‘머리를 보호하고 탁자 밑으로’
  4. "韓우주기업 선전" 요청에 尹대통령 "같이 홍보하자"
  5. [대전교육청 직속기관 탐구] 학습자 중심 맞춤형 평생교육

헤드라인 뉴스


충청권 도심 `하늘길` 열릴까…`도심항공 모빌리티` 구상 돌입

충청권 도심 '하늘길' 열릴까…'도심항공 모빌리티' 구상 돌입

충청권 지방정부가 미래 교통수단으로 주목받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Urban Air Mobility·UAM)' 사업 구체화에 들어갔다. UAM이 향후 교통체계 전반에 변화를 불러올 뿐만 아니라 새로운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고부가가치 신사업으로 성장할 수 있어서다. 정부의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에 따라 충청권 지자체가 종합계획을 준비하는 가운데 30분 이내 충청지역 곳곳을 잇는 하늘길이 열릴지 관심을 끈다. UAM은 수직이착륙 기술을 이용해 도시 권역을 이동하는 3차원 교통수단이다. 대도시 인구 집중과 지상 교통..

`대전0시축제` 아직 개최 안했지만…`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 선정
'대전0시축제' 아직 개최 안했지만…'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 선정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추진하는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에 한 번도 개최되지 않은 '대전 0시 축제'가 선정됐다.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은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기간 동안 외국인 관광객이 문화와 예술, 체육, 음식 등 다양한 분야의 매력적인 K-컬쳐를 즐길 수 있는 100개의 이벤트다. 선정된 축제들은 한국관광공사 해외 지사 32곳과 해외 주요 도시 현지 로드쇼, 관광박람회 등을 통해 알려지게 됐다.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과 방한 관광 상품화도 추진된다. 올해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에 대..

전국 등산·숲길체험 인구, 충청권에 가장 많다
전국 등산·숲길체험 인구, 충청권에 가장 많다

우리나라 성인 10명 중 7명은 한 달에 한 번 이상 등산·트레킹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이 8일 발표한 '2022년 등산 등 숲길 체험 국민 의식 실태조사'에 따르면 한 달에 한 번 이상(두 달에 한·두 번 포함) 등산이나 숲길 체험(도보 여행길, 산림레포츠길, 탐방로, 휴양·치유길)을 하는 인구는 전체 성인 남녀의 78%인 약 3229만 명이다. 이중 등산 인구는 74.1%로 2021년(62.3%) 대비 11.8% 증가했는데, 숲길 체험은 81.2%로 전년(89.5%) 대비 8.3% 감소했다. 지역별 등산·숲길 체험인구..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탄소중립 실천과 일회용품 줄여요’…대전 동구청 텀블러 배부 ‘탄소중립 실천과 일회용품 줄여요’…대전 동구청 텀블러 배부

  • 제법 포근해진 날씨에 낚시 삼매경 제법 포근해진 날씨에 낚시 삼매경

  • 지진 발생 시 대피 행동요령…‘머리를 보호하고 탁자 밑으로’ 지진 발생 시 대피 행동요령…‘머리를 보호하고 탁자 밑으로’

  • 대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분진흡입차’ 효자 노릇 대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분진흡입차’ 효자 노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