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대전코레일 김승희 감독, 이기고자 하는 열망이 극적 무승부 이끌었다.

[영상]대전코레일 김승희 감독, 이기고자 하는 열망이 극적 무승부 이끌었다.

  • 승인 2019-09-19 01:01
  • 수정 2019-09-28 16:31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김승희 감독


 

김승희 대전코레일 감독이 FA1차전을 극적 무승부로 마무리한 것에 대해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했다.

 

 

김 감독은 경기 총평에서 “(상주 상무가)강팀이라 쉽지 않았다. 그동안 어려운 상항을 그동안 잘 극복했는데 특히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이기고자 했던 열망이 동점골을 만들었다팬들이 기대에 부흥했다는 점에서 감독으로써 고맙게 생각한다. 2차전이 남아있는데 끝까지 좋은 영향을 받을 것 같다. 감독 입장에서 팬들과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느낄 수 있는 경기였다고 말했다.

 

전술적인 부분에 대해선 상주가 3백을 구사했는데 상대방의 전술에 맞춤형으로 대응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자신 있게 플레이 할 것을 강조했다. 2차전에서도 (오늘처럼)자신감 있게 해주면 통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골을 기록한 이근원 선수에 대해선 스피드가 좋은 선수다. 자신의 장점을 최대한 발휘하도록 했는데 곽철호의 높이, 이근원의 스피드 팀이 어려울 때 해결할 수 있는 선수 조합니다. 감독 입장에서 믿는 선수였고 결국 동점골을 만들어 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2차전 준비에 대해선 오늘 이긴 것은 아니다. 육체적인 부분 보다는 정신적인 부분이 경기에 영향을 많이 주는 것 같다가용할 수 있는 선수들은 모두 동원해 전력을 쏟아내는 방향으로 2차전을 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중도일보 미디어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2.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3.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4.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5.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1. 대전현충원, 제65회 현충일 참배객 편의 계획 발표
  2. [오늘날씨] 5월 30일(토)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일, 초여름 더위 “강한 자외선 차단하세요”
  3. 군수사령부, 군 급식 예산 조기집행 한다
  4. 대전현충원 현판 35년만에 안중근체로 교체
  5. 대전하나시티즌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 경남에 2-2무승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