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적 부진' 히딩크, 10개월 만에 중국 올림픽 대표팀 감독 경질

'성적 부진' 히딩크, 10개월 만에 중국 올림픽 대표팀 감독 경질

  • 승인 2019-09-20 10:11
  • 수정 2019-09-20 10:11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YH2019090814090000700_P4
[사진=연합뉴스 제공]
거스 히딩크 감독이 10개월 만에 중국 올림픽 대표팀 사령탑에서 경질됐다.

신화통신은 20일 중국축구협회(CFA)가 히딩크 올림픽팀 대표팀을 대신해 하오웨이에 지휘봉을 맡겼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11월 도쿄올림픽을 위해 중국의 23세 이하(U-23) 대표팀 감독에 선임됐던 히딩크 감독은 1년도 채우지 못하고 물러나게 됐다.

중국축구협회는 "올림픽 예선 준비가 효과적이지 못해 새로운 그룹으로 올림픽 준비를 하게 될 것"이라고 경질 배경을 설명했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중국 올림픽 대표팀은 최근 박항서 감독이 지휘하는 베트남과 평가전에서 0-2로 패하는 등 부진한 모습을 보여왔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만년 유망주' 김민우, 올 시즌 한화 토종 에이스 우뚝
  2. [영상]코로나 시대에 맞이하는 여름! 에어컨 켜야 하나 말아야 하나
  3. [날씨] 안개 자욱한 아침… 낮 최고기온도 '23도' 수준
  4. 대전문화재단 위·수탁 시설 대전문학관의 '독립' 가능할까
  5. [새책] 사막 위 해탈로 얻는 진정한 평화 '문도선행록'
  1. 대전시립연정국악원, 6월부터 오프라인 공연
  2.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 승. 4경기 연속 무패’를 노린다
  3. '첫 시험 전 범위' 등교 개학 연기에 중2도 내신 부담 커져
  4. 대전시 지역서점 활성화 예산 불발… "지역서점 50% 줄파산 위기"
  5. [5월 25일 실종아동의 날] 대전서 올해 미제 실종 아동 벌써 3명… 지문사전등록제 적극 활용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