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의회 교안위, 호주 TAFE서 진로교육 방향 모색

세종시의회 교안위, 호주 TAFE서 진로교육 방향 모색

17~18일 TAFE 운영시스템 파악

  • 승인 2019-09-20 11:06
  • 수정 2019-09-20 11:06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교안위_국외출장_01(아카시아 리지)
세종시의회 교육안전위원회는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호주 퀸즐랜드주의 TAFE(Technical and Futher Education) 가 운영 중인 7곳 캠퍼스 가운데 3곳을 방문해 진로교육과정을 모색했다.

TAFE는 정부가 직접 직원교육 훈련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기관으로 교안위 소속 의원들과 관계 공무원들은 17일 남부어(Nambour) 캠퍼스에 이어 18일 사우스 뱅크(South Bank) 캠퍼스와 아카시아 리지(Acacia Ridge) 캠퍼스를 찾아 주요 교육 과정과 운영 체계 전반을 파악하고 더 나은 진로교육 방향을 모색하는 데 주력했다.

상병헌 위원장은 "TAFE가 지닌 가장 큰 강점은 교육 과정의 다양성과 취업에 적합한 실무 중심의 프로그램 운영에 있다"며 "세종시의 특성화고 학생들이 10월 중에 TAFE 과정을 통해 현장실습을 진행할 예정이어서 사전에 교육과정 등을 점검하고 향후 운영방향과 지원책 등을 모색하기 위해 방문했다"고 밝혔다.

교안위는 이번 공무국외 방문단에 시교육청의 진로교육 담당자를 포함시켜 호주 직업교육 과정을 벤치마킹하고, 관련 정책 연구·개발을 유도할 계획이다.

한편, 교안위는 19일 사리나 루소 그룹, 20일 퀸즐랜드 주 소방서 방문을 끝으로 호주 공무국외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세종=오희룡 기자 huil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제2의 최숙현 막아라" 대전 체육계도 비상
  2.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3.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4.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5. 매년 늘어나는 몰카 범죄…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1.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2.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3.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4.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5.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