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2020년 역대 최대 규모 청년일자리 창출

천안시, 2020년 역대 최대 규모 청년일자리 창출

  • 승인 2019-10-10 11:32
  • 수정 2019-10-10 11:32
  • 김경동 기자김경동 기자


천안시가 2020년 17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역대 최대 규모의 청년일자리 창출 사업을 전개한다.

시는 최근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공모에 3개 사업이 선정돼 국도비 110억원을 확보하는 등 170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에 선정된 천안시 사업은 일본 수출규제 대응 경쟁력 강화 기업 청년채용 지원 사업, 지역경제 활성화 선도기업 청년채용 지원사업, 우수 콘텐츠 기업 창의인재 청년일자리 플러스 사업 등이다.

우선시는 기업이 정규직 청년 신규채용 시 1명당 최대 2년간 월 200만원(기업 자부담 10% 이상)의 인건비를 지원할 예정 연간 350여 명이 혜택을 볼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일본 수출규제 대응 경쟁력 강화 기업 청년채용 지원사업은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경쟁력 강화가 필요한 소재·부품·기계·장비 4대 산업분야 기업에 150명의 인건비를 지원하며, 한국기계산업진흥회 기술교육원과 협력한 맞춤형 기술교육을 진행하게 된다.

지역경제 활성화 선도기업 청년채용 지원사업은 2020년부터 노동시간 단축 근로기준법이 본격 시행됨에 따라 상시 근로자 수 50명 이상 300명 미만 제조업 기업을 대상으로 청년 신규채용 시 인건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목표 인원은 180명이다.

우수 콘텐츠 기업 창의인재 청년일자리 플러스 사업은 출판, 만화, 음악, 게임 등 해당 분야 기업을 대상으로 오는 12월까지 청년 20명을 채용 완료하고 2020년부터 교육 등 지원 사업을 펼칠 예정이다.

구본영 시장은 "천안에는 산업단지 등 중소·중견기업이 다수 존재하고 있으나 기업의 인건비 부담 등으로 청년들이 취업난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이 기업과 청년들에게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일자리 창출 기업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청년일자리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천안=김경동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LG배 16강 진출
  2.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내가 치는 공은 왜 안맞을까? 스윙시 어드레스 포지션을 알려드립니다.
  3. 대전문화재단 차기 이사 구성 위한 임추위 불발 왜?
  4.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5.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1. 대전 서구 아파트서 흉기사고로 2명 사망·1명 의식 불명
  2. 대전성모병원 ‘마취 적정성 평가’ 100점 만점 1등급
  3.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4.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5.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