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브리핑]국립대병원 진료비 환불 8억 6천만원

[국감 브리핑]국립대병원 진료비 환불 8억 6천만원

서울대병원 4억 4475만원으로 최다... 충남대병원은 7133만원 세번째

  • 승인 2019-10-10 10:43
  • 수정 2019-10-10 10:43
  • 윤희진 기자윤희진 기자
충남대병원을 비롯한 전국의 10개 국립대병원의 진료비 확인요청 환불액이 8억 6천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료비 확인 요청 제도는 병원비 중 비급여로 부담한 진료비가 건강보험 대상에 적용되는지를 확인해 주는 제도다.

환불
환불2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이찬열 의원에 제출한 '국립대병원별 진료비 확인요청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5년부터 2019년 8월까지 1930건, 8억 6418만원으로 집계됐다.

5년간 전체 확인 요청 건수는 6873건이었고, 이 중 1930건을 환불했다. 이는 30%에 달하는 수치로, 10명 중 3명은 환불을 받은 것이다.

기관별로는 서울대병원이 5년간 4억 4475만원(51.5%)로 가장 많았고, 부산대병원 9706만원(11.2%), 충남대병원 7133만원(8.3%)의 등의 순이다.

윤희진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LG배 16강 진출
  2.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내가 치는 공은 왜 안맞을까? 스윙시 어드레스 포지션을 알려드립니다.
  3. 대전문화재단 차기 이사 구성 위한 임추위 불발 왜?
  4.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5. 대전 서구 아파트서 흉기사고로 2명 사망·1명 의식 불명
  1. 대전성모병원 ‘마취 적정성 평가’ 100점 만점 1등급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4.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5.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