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일에도 강한 충남경찰로 거듭나기 100일"

"작은 일에도 강한 충남경찰로 거듭나기 100일"

이명교 청장 취임 100일

  • 승인 2019-10-10 12:47
  • 수정 2019-10-10 12:47
  • 신문게재 2019-10-11 8면
  • 유희성 기자유희성 기자
충남경찰청장 이명교 치안감
이명교 충남경찰청장. 충남경찰청 제공
이명교 충남지방경찰청장이 11일 취임 100일을 맞는다. 이 청장은 주민의 의사를 적극적으로 치안정책에 반영하는 공동체 치안 현장활력회의를 통한 상하소통 등 특유의 부드러우면서도 꼼꼼한 리더십으로 충남치안 및 충남경찰 내부에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이 청장은 취임 후 줄곧 "주민은 경찰의 존재 및 신뢰의 토양이므로 주민의 마음을 얻는 경찰활동이 돼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주민이 필요한 사소한 것에도 귀를 기울이고 주민의 입장에서 도울 수 있는 '작은 일에도 강한 충남경찰'이 될 것을 당부 해왔다.

실제로 이 청장은 충남 출신이면서 충남경찰청 강력계장, 충남당진경찰서장 등을 역임하며 지역에서 쌓은 풍부한 경험과 주민의 요구사항을 수렴한 설문조사 자료 등을 토대로 치안정책을 펼치는 등 주민의 눈높이에 맞는 공동체 치안활동을 전개했다.

또 교통사고 지점·유형 등을 분석해 교통안전 활동 방향을 설정한 후 집중단속, 교통안전 시설개선, 교통안전 홍보 활동을 추진하는 등 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활동을 강화했다. 이런 노력에 힘입어 충남경찰의 치안지표 역시 안정적이라는 평가다.

이 청장 취임일인 지난 7월 4일부터 10월 초까지 전년 동기간 대비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108명에서 75명으로 33명 감소, 5대 범죄 발생 건수는 5533건에서 5101건으로 432건 감소한 반면, 검거율은 72.5%에서 74.5%로 2%p 상승했다.

아울러 이 청장은 이런 대외적인 노력뿐만 아니라 내부적으로 "상급자가 솔선수범하고 직원들과 공감대를 형성해 출근하고 싶은 직장을 만들어 줄 것"을 강조 해왔다.

이를 위해 도내 각지의 치안현장에 직접 방문해 현장경찰관을 격려했고, '현장활력회의 간담회'를 통해 현장경찰관들의 고충과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있으며 특히, 항상 사건·사고에 노출돼 있는 현장 경찰관들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예방 및 치료를 위해 충남경찰청·순천향대학병원 간 협업으로 '마음동행센터'를 개소해 운영하는 등 충남경찰의 직무 내부 만족도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청장은 "앞으로도 충남경찰은 도민의 의견을 경청해 사소한 불편까지 세세히 살펴 주민이 가장 편안하고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충청남도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내포=유희성 기자 jdyhs@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LG배 16강 진출
  2.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내가 치는 공은 왜 안맞을까? 스윙시 어드레스 포지션을 알려드립니다.
  3. 대전문화재단 차기 이사 구성 위한 임추위 불발 왜?
  4. 대전 서구 아파트서 흉기사고로 2명 사망·1명 의식 불명
  5. 대전성모병원 ‘마취 적정성 평가’ 100점 만점 1등급
  1.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2.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3.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4.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5.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