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청년작가장터 D-ART+ 첫 개최 성료

대전청년작가장터 D-ART+ 첫 개최 성료

작가 20명 참가, 40여 작품 소장자 만나
지역예술가와 시민들 소통의 장 되기도

  • 승인 2019-10-10 13:58
  • 수정 2019-10-10 13:58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대전청년작가장터2
대전청년작가장터1
대전문화재단과 D-ART+ 실무추진단이 첫 개최한 대전청년작가 장터가 40점이 판매되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대전청년작가장터 D-ART+는 침체된 대전 미술시장의 새로운 판로를 개척하고 소장 문화를 만들어 가는데 취지를 뒀다. 또 시민과 지역 청년 예술가 사이의 경계를 허물고 예술을 통한 소통의 장으로 마련을 위해 개최됐다.

이번 행사에는 만 39세 미만 총 20명의 청년작가의 100여 점의 작품이 전시됐다. 이 결과 40점이 소장자를 찾아가는 성과를 이뤘다.

행사를 진행한 관계자는 "예술가와 시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펼치는 대전청년작가장터가 꾸준히 진행돼 청년예술가들이 지역에 자리 잡고 활동하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안개 자욱한 아침… 낮 최고기온도 '23도' 수준
  2. 대전시립연정국악원, 6월부터 오프라인 공연
  3.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 승. 4경기 연속 무패’를 노린다
  4. [박하림의 골신 따라집기]좋은 루틴이 좋은 샷을 만든다
  5. 대전시 지역서점 활성화 예산 불발… "지역서점 50% 줄파산 위기"
  1. [날씨] 오후부터 내리는 비… 대전은 27일 새벽에 그쳐
  2. 기업구단 전환 대전시티즌 예산 60억원 활용여부 촉각
  3. [오늘날씨] 5월 25일(월) 전국 맑고 따뜻, “점점 더워져요”... 금요일 28도까지 올라
  4. 충남대병원 의생명연구원, ㈜쉐마 공동연구 업무협약 체결
  5. 대전시립무용단 군상 앵콜공연 오픈리허설… "우리네 군상이 바로 여기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