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기, "대덕특구 출연연 분원확산 국가 과학기술 경쟁력 약화우려"

정용기, "대덕특구 출연연 분원확산 국가 과학기술 경쟁력 약화우려"

출연연 국감 "인력충원 없는 분원설치 인력·예산 쪼개기"

  • 승인 2019-10-11 10:34
  • 수정 2019-10-11 10:34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image_do
자유한국당 정용기 의원(대전대덕)은 11일 "대덕연구개발특구 16개 출연연 분원 확산은 국가 과학기술 분야 경쟁력을 약화시킬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과기부 직할연구기관 국정감사에서 대덕특구에 위치한 16개 출연의 인력충원 없는 분원 설치는 인력 쪼개기와 예산 쪼개기"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정 의원에 따르면 25개 출연연의 컨트롤타워 성격을 갖고 있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주요 사업 목적은 '연구기관간의 협동연구', '국가과학기술 경쟁력강화'이며, 대덕특구와 같은 연구개발특구는 '집적화된 연구단지를 통한 국가 신성장 동력을 창출'을 위해 도입됐다.

하지만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소관 연구기관 25개의 전국 분원 설치가 본격화 되면서 국가과학기술분야의 성장 동력을 저하 시키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실제, 2000년~2009년 24개 기관, 2010년 이후에는 20개 기관의 분원이 생기면서 대덕특구의 역할이 분산되고 있다.

정 의원은 "최근 일본 소재, 부품, 장비에 대한 무역 분쟁으로 인해 기초 과학 투자와 연구 기술 인력에 대한 양성이 어느때 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이같은 상황에서 대한민국의 기초 과학 메카이자 연구 기술 인력 중심인 대덕연구단지 기능을 정치적 동기에 따라 다른 도시들로 분산하는 것은 대한민국 신성장 동력을 저하시키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LG배 16강 진출
  2.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내가 치는 공은 왜 안맞을까? 스윙시 어드레스 포지션을 알려드립니다.
  3. 대전문화재단 차기 이사 구성 위한 임추위 불발 왜?
  4.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5.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1. 대전 서구 아파트서 흉기사고로 2명 사망·1명 의식 불명
  2. 대전성모병원 ‘마취 적정성 평가’ 100점 만점 1등급
  3.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4.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5.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