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 동문리 주차장 조성 계획 전면 재검토해야!

태안 동문리 주차장 조성 계획 전면 재검토해야!

태안군의회 전재옥 의원, 5분 발언 통해 주장

  • 승인 2019-10-16 07:57
  • 수정 2019-10-16 07:57
  • 김준환 기자김준환 기자
전재옥의원(반명함사진)1(1)
전재옥 태안군의원
태안군의회 전재옥 의원이 태안군의 동문리 주차장 조성계획에 대해 전면 재검토를 주장했다.

전재옥 의원은 지난 11일 열린 제263회 태안군의회 임시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갖고, 오는 2020년 조성 계획인 동문주차장 조성계획의 예정지를 재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현재 동문예식장 주변의 주차난 해소가 시급하나 태안군이 동문예식장과 멀리 떨어진 곳에 공영주차장 조성을 계획하고 있다며,동문예식장 주차장은 2017년부터 2년간 태안군의 주차장 활용계약을 통해 군민 주차공간으로 사용돼왔으나 2019년부터는 토지주 와의 재협약이 이뤄지지 않아 주민들의 불편이 야기되고 있는 상황 이라며 태안군을 질타했다.

전재옥 의원은 "터미널과 동문예식장 주변 식당가를 찾는 주민은 마땅한 주차공간을 찾지 못해 도로변에 불법주차를 하고 있어 차량통행이 어려울 지경"이라며 "현 주차장 예정지는 주민들의 바람과 상당한 거리가 있으므로 적정장소로의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군민 여론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은 소통의 부재를 지적하며, 예산 투자의 효율성 극대화를 위해서는 주민들의 불편사항과 바라는 바를 정확히 읽고 그에 대한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이날 전 의원은 시내권내 공동주택 주변에 대한 주차문제 해소와 함께 시내권내 쌈지주차장 조성에도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하며 특히 대형주차장 만을 염두 해두지 말아 줄 것을 집행부에 전하는 등 지역 주민들을 위한 주차문제 해소에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전재옥 의원은 "태안군은 본 의원이 주장한 문제점들을 냉철히 들여다보고 현재 조성하려는 위치가 예산 대비 활용성과 효율성에서 우수한지를 따져봐야 할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적정 장소를 찾는 진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태안 =김준환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3.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4.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5.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1.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3.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4.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5.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