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베트남, 인도네시아에 3-1 완승... WC 예선 2연승

박항서 베트남, 인도네시아에 3-1 완승... WC 예선 2연승

  • 승인 2019-10-16 11:46
  • 수정 2019-10-16 11:46
  • 신문게재 2019-10-17 10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AF20191015287001848_P4
'쌀딩크' 박항서 매직이 월드컵 예선에서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지난 15일(현지시간)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원정 경기에서 인도네시아를 3-1로 완파했다.

태국과 1차전에서 득점 없이 비긴 베트남은 말레이시아와 2차전에서 1-0으로 이 데 이어 승리를 따내며 2연승을 달렸다.

베트남은 2승 1무로 승점 7점을 기록했지만, 태국에 골 득실에 밀려 G조 2위에 있다.

이날 베트남의 한 수 위의 경기력을 펼쳤다. 전반 26분도 주이마인이 선제골을 넣고 1-0으로 전반전을 마친 베트남은 후반 10분 응옥하이가 페널티킥으로 추가 골을 넣었다. 곧바로 후반 16분 띠엔린의 쐐기 골을 넣으며 승부를 갈랐다. 인도네시아는 후반 39분 만회 골을 넣는 데 그쳤다.

월드컵 예선에서도 좋은 활약을 펼치자 베트남 언론은 박항서 감독의 지도력을 극찬했다.

온라인 매체 '소하'(SOHA)는 '박항서 감독의 지휘하에 베트남은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두려운 원정 축구팀이 됐다'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그러면서 박 감독이 만들어낸 베트남 대표팀의 차이점으로 합리적이고 숙달된 플레이, 인상적인 투지 등을 언급하기도 했다.

박항서 매직은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홈경기 티켓 확보 전쟁으로 번지고 있다.

현지 온라인 매체 '징'(Zing)은 11월 14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리는 아랍에미리트(UAE)전 입장권은 지난 12일 온라인 판매 1분여 만에 매진됐다. 또 다음 달 19일 미딘 경기장에서 펼쳐지는 태국전 입장권도 지난 13일 예매를 시작한 지 불과 1분 만에 완료됐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2.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3.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4.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5.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1.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2. 침체된 문화공연예술계 마중물… 제12회 대전창작희곡공모전
  3. 제8회 대전청년유니브연극제 8월 막 오른다
  4. 시중 일부 청바지서 발암물질 '아릴아민' 검출
  5.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