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탈북민 1인당 긴급생계비 수급액 증가… 수급자는 줄어"

박병석, "탈북민 1인당 긴급생계비 수급액 증가… 수급자는 줄어"

긴급생계비 수급자 2016년 292명→2018년 206명
1인 평균수급액 2016년 49만원→2018년 72만원
"탈북민 정착지원, 생활밀착형 접근성 강화해야"

  • 승인 2019-10-18 10:24
  • 수정 2019-10-18 10:24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박병석
긴급생계비를 지원받은 북한이탈주민의 수는 감소했지만 1인당 평균 지원 금액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탈북민들의 건강·생계 등 긴급한 상황이 더 악화된 것으로 풀이되는 데 생활밀착형 접근성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대전서갑)이 17일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긴급 생계비 지원'자료에 따르면 긴급생계비를 지원받은 북한이탈주민은 2016년 292명, 2017년 248명, 2018년 206명, 2019년(8월 기준) 99명으로 감소했다.

다만 긴급 생계비 수급자가 감소했다고 해서 탈북민이 위기상황에서 벗어났다고 볼 수는 없다는 지적이다.

2016년 1억 4392만 9000원, 2017년 1억 5250만원, 2018년 1억 4913만 2000원으로 연도별 지원금액이 1억 5000만원 선으로 거의 비슷했으며, 1인당 평균 수급액은 2016년 49만000천원, 2017년 61만5000원, 2018년 72만4000원으로 증가했기 때문이다. 숫자는 줄었지만 상태는 심화된 것이다.

또 긴급생계비 지원 역시 하나센터별로 위기상황에 놓인 북한이탈주민을 발굴해 추천하는 형식으로 이뤄지면서 지역하나센터와 탈북민과의 연계가 원활하지 못할 경우 위기 상황에 처한 탈북민이 지원받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

지난 7월에는 서울 관악구에서 탈북민 모자가 아사로 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해 복지 사각지대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박 의원은 "탈북민 정착지원시스템이 잘 갖추어져 있는 만큼 이제는 효율적인 운영에 신경써야 한다."며 "상담 및 사례관리 강화, 탈북민 커뮤니티 지원 등 생활 밀착형 접근을 통해 위기 가늠자를 조기에 발굴하고, 탈북민 고립을 예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2. 침체된 문화공연예술계 마중물… 제12회 대전창작희곡공모전
  3. 제8회 대전청년유니브연극제 8월 막 오른다
  4. 시중 일부 청바지서 발암물질 '아릴아민' 검출
  5.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1. [화제] "쉬는 날에도 몰카범 보이면 잡아야죠"
  2. "제2의 최숙현 막아라" 대전 체육계도 비상
  3.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4. <속보>대전 조달청 근무 확진자 나와...누적 150명
  5. [속보]세이백화점 직원 '확진'...대전 2명 늘어 143명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