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시즌 3경기 만에 첫 승리

삼성화재, 시즌 3경기 만에 첫 승리

박철우 27득점, 김나운 17득점으로 팀 공격주도

  • 승인 2019-10-20 11:51
  • 수정 2019-10-20 11:51
  • 신문게재 2019-10-21 13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AKR20191019038400007_01_i_P2
환호하는 박철우[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대전 연고 프로배구 삼성화재가 노장 박철우의 활약으로 개막 2연패를 끊고 소중한 승리를 챙겼다.

삼성화재는 19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시즌 V리그 남자부 1라운드 원정경기에서 KB손보와 풀세트 접전 끝에 3-2(25-21 24-26 27-25 18-25 15-10)로 승리를 거뒀다.

삼성화재는 시즌 초부터 에이스 송희채와 외국인 안드레스 산탄젤로의 부상으로 어렵게 출발했다.

하지만, 이날 박철우를 중심으로 국내 선수들이 똘똘 뭉쳐 시즌 3번째 경기 만에 첫 승리를 거두고 승점 2를 수확했다.

박철우는 27점을 올리며 팀의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고, 김나운은 17점, 공격 성공률 48.14%를 터뜨리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삼성화재는 1세트에서 박철우와 김나운의 측면 공격이 폭발하면서 손쉽게 가져갔다. 2세트는 듀스까지 하는 접전 내줬다.

하지만 삼성화재는 3세트 10-17, 7점 차 열세를 뒤집고 또 한 번 듀스 승부 끝에 세트를 따내며 경기 흐름을 가져왔다.

4세트를 힘없이 내줬지만, 5세트를 가져오며 시즌 첫 승리를 따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남대·건양대병원 '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서류 접수
  2.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3. [건강]한여름 손·발 시리다면 '신경·혈관' 등 문제 의심
  4.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2.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3.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4.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5. 제20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3일부터 영상작품 공모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