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선병원, 2019년 뇌졸중 극복 수기 공모전 시상식 개최

유성선병원, 2019년 뇌졸중 극복 수기 공모전 시상식 개최

최우수상, 본인의 뇌경색 치료 과정과 퇴원 후 생활 응모한 안재숙 씨

  • 승인 2019-10-21 16:11
  • 수정 2019-10-21 16:11
  • 신문게재 2019-10-22 20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유성선병원
대전 유성선병원 뇌졸중센터(센터장 한호성)가 21일 '2019 뇌졸중 극복 수기 공모전 당선작 시상식'을 열었다.

공모전은 오는 29일 '세계 뇌졸중의 날'을 맞아, 뇌졸중 후에도 좌절하지 않고 적절한 치료와 관리로 뇌졸중을 극복한 환자와 보호자의 사례를 전파해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하고자 기획했다.

최우수상엔 '하늘도 놀라고 나도 놀랐다'로 본인의 뇌경색 치료 과정과 퇴원 후 생활을 응모한 안재숙 씨, 우수상엔 '오늘도 남편은 걷는다'로 남편의 뇌경색 치료와 재활 과정을 응모한 오명희 씨, 장려상엔 '뇌졸중 극복하고 봉사하는 삶으로'로 본인의 입원 생활과 퇴원 후 삶의 변화를 응모한 송예석 씨가 각각 선정됐다. 수상자들에게는 각각 상장과 부상이 수여됐다.

최우수상을 받은 안재숙 씨는 "빠르게 이뤄진 응급처치 덕분에 예후가 좋은 상태로 회복돼 정말 다행"이라며"유성선병원의 모든 의료진에게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호성 유성선병원 뇌졸중센터장 겸 부원장은 "환자 또는 가족이 뇌졸중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삶의 희망을 찾은 감동적인 사례를 발굴해 많은 사람과 함께 나누고자 공모전시상식을 준비했다"며 "공모전에 참여한 분들의 이야기가 병상에 있는 뇌졸중 환자와 보호자에게 큰 힘과 희망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남대·건양대병원 '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서류 접수
  2.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3. [건강]한여름 손·발 시리다면 '신경·혈관' 등 문제 의심
  4.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2.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3.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4.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5. 제20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3일부터 영상작품 공모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