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도자공예문화 교류를 위한 중국 경덕진시 방문

공주시, 도자공예문화 교류를 위한 중국 경덕진시 방문

'2019 경덕진 국제도자박람회' 참가…협약 체결 등 우호협력 강화

  • 승인 2019-10-22 11:04
  • 수정 2019-10-22 11:04
  • 박종구 기자박종구 기자
1. 중국 경덕진시 방문_공주시-경덕진시 협약식
공주시는 지난 16일부터 4박 5일간의 일정으로 '2019 중국 경덕진 국제도자박람회'에 참가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해 12월 도자교류를 위한 사전협의와 올해 2월 중국 경덕진시 대표단의 공주시 방문시 양 도시간 우호협력 추진 및 도자기분야 업무협의 결과에 따른 경덕진시 공식 초청에 의해 이뤄졌다.

시는 손권배 부시장을 대표단장으로 시 관계자 및 계룡산도예촌 등 민간부문 11명의 대표단을 구성해 국제도자박람회 개막식을 비롯해 공주시와 경덕진시와의 협약식, 경덕진 도계천과 계룡산도예촌과의 도자문화교류 협약식 등 공식행사와 도자기 관련 주요 시설물을 견학했다.

손권배 부시장은 장량화 경덕진시 부시장과의 환담을 통해 "대표단 초대 및 환대에 감사하고, 도자공예의 정수인 경덕진의 아름다움을 느꼈던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향후 양 도시가 상호 상생할 수 있도록 경제, 문화 등 다양한 교류를 활성화하고 협력 사업들이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장량화 경덕진시 부시장은 "공주시는 분청사기가 유명하고 3대 한국 도자도시임을 잘 알고 있다"며 긴밀한 협력을 통해 좋은 관계를 유지해 나가자고 약속했다.

한편, 경덕진시(景德鎭市)는 강서성 동북부에 위치한 지역으로, 송나라때부터 명성을 얻기 시작하여 원?명?청대에 이르기까지 자기의 독보적 생산지로서 명맥을 이어온 곳으로 세계에 막대한 양의 도자기를 수출하는 '도자기의 고향'이며 조선백자에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알려진 곳이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2.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5.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1.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2.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전9시)
  3.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4.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5. 대청댐 초당 3천톤씩 최대 방류…금강하류 침수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