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우수등재학술지, 세계 최대 인용색인 스코퍼스 등재된다

국내 우수등재학술지, 세계 최대 인용색인 스코퍼스 등재된다

한국연구재단, 세계적 출판사 엘스비어와 업무협약 체결
해외 유통망 확보로 국내 학술지 국제적 위상 제고 기대

  • 승인 2019-10-22 17:46
  • 수정 2019-10-22 17:46
  • 신문게재 2019-10-23 20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협약식 기념사진
노정혜 이사장(왼쪽)과 엘스비어의 사우랍 샤르마(Saurabh Sharma) 부사장이 업무 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연구재단 제공
한국연구재단은 22일 오후 한국연구재단 대전청사에서 국제적 출판사인 엘스비어(Elsevier)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두 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KCI 우수등재학술지의 스코퍼스 등재 추천 ▲학술정보 데이터베이스(DB) 통합·연계 ▲출판윤리 정보공유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엘스비어는 네덜란드를 기반으로 하는 국제적인 출판사로 엘스비어가 2004년 구축한 스코퍼스는 약 5000개 이상의 출판사에서 발행하는 2만 4600여 종의 학술지와 20만 7000여 종의 단행본에 대한 서지정보·인용정보를 제공하는 세계 최대 인용색인 DB다.

협약에 따라 엘스비어는 KCI 우수등재학술지를 보다 간소화된 심사절차를 통해 자사 보유 학술정보 DB인 스포커스에 등재 한다. 기존에는 엄격한 학술지 평가를 거친 우수등재학술지더라도 학술단체에서 개별적으로 스코퍼스 등재 신청을 비롯한 전 단계 심사과정을 준비해야 했던 반면 앞으로는 별도 신청 없이 재단에서 제공한 추천 사유와 최소의 요건정보만으로 등재 심사가 이뤄진다.

아울러 두 기관이 보유한 학술정보 DB를 통합·연계함으로써 전 세계 연구자들에게 양질의 학술정보를 제공하는 데도 힘을 모을 예정이다. 엘스비어 측은 자사 보유 논문의 서비스만을 고수하던 내부방침을 변경해 최초로 타 기관 DB인 KCI와 통합검색 연계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밖에도 최근 세계적으로 이슈가 된 부실학술지, 가짜 학술대회와 같은 출판윤리 문제에 대해 두 기관이 정기적으로 정보를 공유하는 등 해결책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댈 예정이다. 재단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해외 학술정보 유통망을 확보해 국내 학술논문의 인용 기회를 확대하고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우랍 샤르마(Saurabh Sharma) 엘스비어 부사장은 "우수한 한국 저널이 스코퍼스에 계속적으로 등재돼 한국의 연구실적을 세계적으로 홍보하고 연구영향력을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은 "그동안 언어장벽 등으로 인해 저평가되던 우수한 국내 논문이 스코퍼스에 더 많이 수록돼 국제적 논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며 "지역적 특수성이 돋보이는 인문사회분야 연구자들에게 세계적 학자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2.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3.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4.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5.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1.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2.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3.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4.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5.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