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밤하늘 산책원' 충남도 재검토 지시, 사업 차질 우려

서산 '밤하늘 산책원' 충남도 재검토 지시, 사업 차질 우려

오는 2022년까지 170여억원이 소요되는 대규모 계획 예정 사업

  • 승인 2019-10-23 17:36
  • 수정 2019-10-23 17:36
  • 임붕순 기자임붕순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충남·북·대전·세종 등 충청권 4개 시·도의 제안에 따라 충청유교문화권 광역관광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나 서산시가 올린 '밤하늘 산책원'이 충남도 지방재정투자심사에서 재검토 지시가 떨어지면서 사업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서산시의회 가충순 의원의 시정질문 자료에 따르면, 2017-2026까지 사업 예정 기간인 충청유교문화권 광역관광개발사업은 4개 시·도에서 156개 사업을 제안, 34개 개발사업(총 사업비 7802억 원)이 확정 됐다.

서산시는 서산지역 출신으로 우리나라 최초의 천문도인 '천상열차분야지도(국보 제 228호)'를 제작한 금헌 류방택 선생을 기념하기 위한 류방택천문기상과학관과 부석면 도비산을 연계한 차별화한 관광기반시설을 구축하기 위해 '밤하늘 산책원' 사업을 구상했다.

이 '밤하늘 산책원' 사업은 2020-2022년까지 서산시 인지면 애정리와 부석면 취평리 일원에 170억 원(국비 79억 원, 지방비 91억 원)을 들여 류방택천문기상과학관 주변 천문탐방공원과 별자리 캠핑장을 조성하고, 도비산에 천문관측소, 별자리 전망대 설치, 5.5㎞의 탐방로 조성 등을 계획하고 있으며, 시는 지난해 타당성 조사 용역을 완료한 뒤 지방재정법에 따라 충남도에 지방재정투자심사를 의뢰했으나, 이달 초 재검토 통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산시의회 가충순 의원은 "충청유교문화권 광역관광개발사업의 경우, 충남 타 시군은 2곳이 선정된 곳이 있는 등 많은 시·군이 국비를 받아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데, 우리시는 사업선정도 안 돼 안타깝다"며 "지방재정투자심사결과를 토대로 실효성 있는 사업을 중심으로 이제부터라도 제대로 속도를 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산시의 한 관계자는 "천문탐방공원과 도비산 천문탐방로의 사업 연계성 강화와 객관적 입지 수요조사 분석 등을 이유로 충남도 지방재정투자심사 재검토 통지를 받았다"며 "대규모 예산이 투입되는 광역관광개발사업으로 시비 부담도 큰 사업인 만큼 사업계획 전반에 대해 보완하고, 타당성 여부를 면밀히 재검토 해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서산=임붕순 기자 ibs9900@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2.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3.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4.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5.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1.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2.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3.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4.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5. 대전 중구 대흥동 노래연습장에서 불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