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OX] 큰코다치다-큰 코 다치다… 띄어쓰기 잘못하면 큰코다치겠네~

[우리말OX] 큰코다치다-큰 코 다치다… 띄어쓰기 잘못하면 큰코다치겠네~

[김용복의 우리말 우리글] 제441강 틀리기 쉬운 우리말

  • 승인 2019-10-24 00:00
  • 수정 2019-10-24 00:00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일상생활에서, 또는 글을 쓰면서 우리는 헛갈리(헷갈리)는 우리말 때문에 고심하신 적이 있으시지요? 그래서 '한말글 사랑 한밭 모임'에서는 중부권 최고 언론인 '중도일보'와 손잡고 우리말 지키기와 바른말 보급에 힘쓰고 있습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우리말에는 띄어쓰기에 따라 의미가 달라지는 말이 있습니다. 몇 가지 알아볼까요?(3차)

1, '큰절'과 '큰 절'에 대하여
큰절: 앉으면서 허리를 굽혀 머리를 조아리는 절.
큰 절: 큰 사찰(寺刹)

2, '큰코다치다'에 대하여
큰코다치다: 크게 봉변을 당하거나 무안을 당하다.
큰 코 다치다: 큰 코에 상처를 입다.

3, '갈데없다'에 대하여
갈데없다: 오직 그렇게밖에는 달리 될 수 없다.
갈 데 없다: 갈 곳이 없다.

4, '물샐틈없다'에 대하여
물샐틈없다: 조금도 빈틈이 없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물 샐 틈 없다: 물이 샐 틈새가 없다. 

 

5, 따먹다: 바둑·장기·돈치기 따위에서, 상대편의 말이나 돈 따위를 얻다.
따 먹다: (과일 등을) 따서 먹다.

6, 한판: 한 번 벌이는 판.
한 판: 승부를 1번 겨루다.

김용복 한말글 사랑 한밭모임 회원 

사본--GettyImages-a10006713
♣재미있는 시 감상

홍시 하나
        -김화자/ 시인, 문학사랑 글짱들 회원

돌담을 따라 돌아가면
양철지붕 위에
내려앉은 감나무
하늘과 땅 사이
태엽 풀린 고물시계 같은
내가
가을 끝자락에 서 있다.

감꽃 줍던 시절이
하얗게 부서져
어느새 눈물로 녹아내린다.

햇빛도 식어버린 지붕
양철지붕 위에
달달한 홍시 하나

오늘은 만월(滿月)에 기대어
동양화 한 폭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2.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5.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1.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2.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전9시)
  3.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4.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5. 대청댐 초당 3천톤씩 최대 방류…금강하류 침수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