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 챔스리그 우라와-알힐랄 맞대결

AFC 챔스리그 우라와-알힐랄 맞대결

  • 승인 2019-10-24 13:02
  • 수정 2019-10-24 13:02
  • 신문게재 2019-10-25 10면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PAF20191023330901848_P4
일본 우라와 레드 다이아몬즈와 사우디아라비아 알 힐랄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결승에서 만난다.

두 팀이 아시아 최강클럽을 가리는 우승컵을 놓고 맞대결하기는 2년 만이다.

우라와는 23일 중국 광저우의 톈허 스타디움에서 열린 AFC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와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후반 5분 고로키 신조의 천금같은 헤딩 결승골을 터뜨려 팀을 결승에 올려놨다.

우라와는 앞서 지난달 2일 1차전 홈 경기에서 2-0으로 완승했고 1, 2차전 합계 3-0으로 광저우에 앞서 대회 결승 진출을 일궈냈다.

우라와가 이 대회 결승에 오른 것은 2017년 이후 2년 만이다.

결승 상대는 알 할랄이다. 한국 수비수 장현수의 소속팀인 알 힐랄은 준결승에서 카타르의 알 사드를 1, 2차전 합계 6-5로 제치고 먼저 결승에 선착한 바 있다.

알 힐랄은 1991, 2000년(당시 아시안클럽챔피언십)에 이어 세 번째 정상에 도전한다.

우라와와 알 힐랄은 2년 전 결승에서도 맞붙었다. 당시 우라와가 원정 1차전에서 1-1로 비긴 뒤 홈 2차전에서 1-0으로 이겨 우승컵을 들어올린 바 있다.

결승전은 11월 9일과 24일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열린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3.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4.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5.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1.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2. 한국원자료연료 불화우라늄 가스 누출 사고…2명 부상
  3. 미룸갤러리 삼성동 인쇄골목으로 이전… "문화복합공간으로"
  4. [한줄서가] 코의 한의학, 노동자 주주, 하루 10분 그림책 질문의 기적 등
  5.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