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군 영양천궁허브(주), "약용재배 농가의 억대 소득 위해 무엇이든지 한다"

  • 전국
  • 부산/영남

영양군 영양천궁허브(주), "약용재배 농가의 억대 소득 위해 무엇이든지 한다"

-영양군 약용재배 농가 천공 가공료 최대 20%로 인하...천궁 종근 가격 20%로 저렴하게 공급.
-천연 살충제,살균제 보급으로 생산비 절감과 농가 소득 증대 앞장.

  • 승인 2019-11-05 11:25
  • 권명오 기자권명오 기자
KakaoTalk_20191105_091706402
경북 영양군 일월면 가곡리에 위치한 천궁의 메카 영양천궁허브(주) 전경.(제공=영양천궁허브(주))
경북 영양군은 전국적으로 유명한 천궁 재배지며 전국 최고의 청정 자연을 자랑하는 지역이다. 영양군의 천궁 생산은 전국 70%를 차지하며 지역내 120ha에 재배하는 전국 최대 재배지다.

천궁은 동의보감에도 나오는 식물이고 건강에 뛰어난 효과를 가지고 있다.

천궁이 전체적으로 혈에 관련된 좋은 약효를 가지고 있으며 어혈을 풀어주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혈관을 청소해주는 역할을 해주고 혈압도 낮춰주는 효과도 가지고 있어서 고혈압을 개선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KakaoTalk_20191105_091706205
천궁 재배지.
'천궁 효능이 통증완화에 뛰어난 효과를 갖고 있다'고 동의보감에 나와 있다. 통증 중에서도 두통을 개선하는데 명약이라고 불리기도 하는데 외부의 충격에 의한 통증 말고 내부에서의 통증을 완화해 주는 효과를 가지고 있다.

특히, 천궁 효능이 또 여성 질환 개선에 뛰어난 효과를 가지고 있다.

천궁에 존재하는 따뜻한 성질과 여성호르몬을 보충해주는 효과를 가지고 있어서 생리통, 생리불순, 냉증치료와 같은 여성 질환을 개선해주는 효과를 가지고 있다.

이런 효능을 가진 천궁을 재배하는 농가에 지역의 농업법인 회사인 영양천궁허브(주)가 단비와 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

5일 지역 주민에 따르면 영양천궁허브(주)는 토종명품화사업단과 공조해 지난 2015년 설립, 주주가 약초와 산나물을 생산 가공하고 있는 지역 농업인들로 구성됐다.

재배 농가, 작목반에서 생산하고 있는 천궁과 당귀, 도라지 등 약초와 함께 곰취, 산마늘, 어수리, 산돌배, 산복숭아 등 지역 토종 특산자원을 활용해 가공, 유통, 마케팅 사업을 펼치고 있다.

KakaoTalk_20191105_100636376
천궁.
이에 영양천궁허브(주)는 토종명품화사업단 회원들과 작목반 재배 농가에 생산비 절감을 위해 천공 가공료 최대 20%로 인하를 단행했다.

또한, 안정적인 생산으로 안정된 천궁 가격 형성을 위해 영양천궁허브(주)는 천궁 재배 농가에 천궁 종근 가격을 시중 시세에 대비 20%로 저렴하게 공급해 천궁 재배 농가에 작지만 큰 도움을 주고 있다.

특히, 영양천궁허브(주)는 농약 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 전면 시행됨에 따라 재배 농가에 은행 추출물로 사용한 살충제를 보급해 농가에 살충제 구입비도 절감하는 한편 유황을 활용한 살균제를 제조해 천궁 농가에 보급, 생산비 절감에 큰 힘을 보태고자 노력하고 있다.

영양천궁허브(주)는 지역 천궁 재배 농가의 안정적 소득 증대를 위해 올해부터 전량 농협에서 수매할수 있도록 협약 체결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영양천궁허브(주)는 경북 7개 지자체와 공동으로 약용재배 농가를 위해 약용작물 협동조합을 만드는 '야심찬' 계획도 추진해 나가고 있다.

KakaoTalk_20191105_100635724
가공 절단한 천궁.
김일구 영양천궁허브 사장은 "낙후된 영양지역의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 농업이 살아야 한다. 지역 생산 한약재의 GAP 재배를 통한 안전한 한약재의 공급, 재배기술 및 산지 가공기술 개발 등으로 재배 농가에 소득 증대에 앞장서겠다" 며 "앞으로도 신기술 재배 방법을 개발해 약용재배 농가의 억대 소득에 작지만 강한 힘을 보태 다시 돌아오는 농촌을 만드는데 온 힘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영양=권명오 기자 km1629km@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복수동1구역 재개발사업' 조합 청산 마무리... 조합원 1인당 평균 1000만원 배당
  2.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3. 尹대통령 "부여 청양 이재민 구호 응급복구 만전"
  4. [인터뷰] 권은경 이수자 “여성 고수 편견 맞서 ‘고법(鼓法)의 연주화’ 이룰 것”
  5. 취약계층 어르신 폭염 대비 주거환경개선사업
  1. 광복절 맞아 열린 나라꽃 무궁화 전시회…‘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2. 집단 심리검사 "나를 탐구하다"
  3. 국제라이온스협회356-B지구 젠틀리그L/C,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물품기탁식
  4. 대전고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 시즌 첫 4강 진출
  5. [독자기고]한산:용의출현, 다시 충무공 이순신을 생각한다.

헤드라인 뉴스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윤석열 대통령이 17일로 취임 100일을 맞는 가운데 충청권에선 세종시 제2집무실 설치 논란이 뜨겁게 달궜다. 윤석열 정부의 오락가락 행보로 국가균형발전과 국정 효율 극대화를 위한 백년대계 이행을 바라는 지역민의 신뢰에 금이 간 것이다. 대전과 충남의 숙원인 공공기관 지방이전 역시 새 정부 집권 초 동력을 얻지 못하고 표류하고 있다. 다만,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은 가시화되고 있어 그나마 위안이다. 세종집무실 설치는 윤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다. 대선이 끝난 뒤 인수위도 세종정부청사 1동 우선 사용→올 연말 세종청사 중앙동 입주→202..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에서 집중호우로 2명이 실종되고, 100건이 넘는 시설피해가 발생했다. 15일 충남도에 따르면, 집중호우로 109건의 시설피해가 발생했고, 부상 1명, 실종 2명 등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우선, 100㎜ 비가 내린 부여에선 50대 남자가 119에 전화를 걸어 자신을 비롯 2명이 탑승하고 있는 소형 화물차가 빗물에 떠내려 갈 것 같다고 신고한 뒤, 연락이 두절됐다. 충남 소방본부는 즉시 수색대를 투입, 은산천 지류에서 화물차를 발견하고, 실종자를 찾고 있다. 이뿐 아니라 시설에 대한 피해도 109건에 달했다. 이중 사면 유실, 도..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시의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이 팔부능선에 도달하면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남은 과정은 9월 기획재정부와의 총사업비 협의인데, 이 절차가 완료되면 사업자 선정과 본격 착공으로 이어질 수 있어 사실상 최종관문이라 할 수 있다. 다만 제1 매립장은 2025년 사용 종료를 앞두고 있지만 향후 활용 계획을 세우기에는 현시점은 '시기상조'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은 2004년부터 시작돼 2008년 보상이 완료됐다. 2019년 타당성 조사와 중앙투자심사를 시작하며 추진 본궤도에 올랐다. 대전시는 조성 계획 가운데 가장 까다..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