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관광시설 민간자본 유치 활성화 방안 논의

문화·관광시설 민간자본 유치 활성화 방안 논의

8일 시민·전문가 참여 토론회…재정적 인센티브 지원 등 제안

  • 승인 2019-11-08 08:26
  • 수정 2019-11-08 08:26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1-세종시청사 (14)
세종시청사
세종시는 8일 새롬종합복지센터 대강당에서 '세종시 문화·관광시설 등 민간투자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를 열고 시민, 전문가와 함께 문화시설 등에 대한 민간자본 유치 방안을 논의했다.

시의회 및 전문가, 시민, 시청 관련 부서 공무원 등 100여 명이 참가한 이번 토론회는 인구증가와 성장 속도에 비해 시민들의 문화·예술·스포츠 향유기회가 부족한 상황에서 보다 많은 시민이 즐길 수 있는 도시환경 조성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6월말 '세종시 민간자본을 통한 문화시설 건립방안' 연구용역을 수행한 메타기획컨설팅 김호정 선임연구원은 첫 번째 발제를 통해 민간자본 유치의 필요성과 구체적인 조성방안을 제시했다.

이어 두 번째 발제자로 나선 김회산 세종시 기업지원과장은 관광·문화·스포츠 시설 민간투자를 직접적으로 유인할 수 있는 보조금 지원 등 재정적 인센티브 지원제도 도입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유철규 세종시의원이 좌장을 맡아 진행된 토론에서는 시민주권회의 김선봉 위원과 김성표 대전세종연구원 세종연구실장, 박진영 ㈜대명소노그룹 개발사업팀장이 민간자본 유치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유철규 의원은 "관광·문화·스포츠 산업은 미래성장 산업이자 고부가가치 산업"이라면서 "이번 토론회 제안을 토대로 관련제도를 정비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품격 있는 도시를 완성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이날 제시된 의견을 검토해 올해 말 개정 예정인 '세종특별자치시 기업 및 투자유치 촉진에 관한 조례'에 반영할 예정이다.

박형민 경제산업국장은 "세종시가 고품격의 정주환경을 조성하고 도시기능 강화를 위해 문화·예술·스포츠 시설 확충이 필요하다"며 "이번 토론회에서 제기된 여러 의견을 충실히 검토 반영해 세종시 문화·관광시설 등 유치 활동에 적극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세종=오희룡 기자 huil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2.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3.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4.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5.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1.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2.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3.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4.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5.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