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현, "2018년 기준 전국 초중고 41곳 라돈수치 실내기준 초과"

신용현, "2018년 기준 전국 초중고 41곳 라돈수치 실내기준 초과"

대전 1곳, 충북 7곳 등 충청권 8곳 포함

  • 승인 2019-11-08 09:21
  • 수정 2019-11-08 09:21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신용현
지난해 충청권 8개 학교에서 실내기준치(148Bq/㎥)를 초과하는 라돈이 검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이(비례)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학교 1만 1298곳을 대상으로 라돈 측정조사를 한 결과, 모두 41개 학교에서 실내 라돈 기준치 148Bq/㎥를 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충청권에선 충북 7개, 대전 1개 학교에서 기준치를 초과했다.

다른 지역의 경우 강원이 17곳으로로 가장 많았고, 다음 전북 12곳, 전남 2곳 서울, 경기 각각 1곳이었다.

강원 한 초등학교에서는 기준치 9배에 달하는 1322.7Bq/㎥의 라돈이 검출되기도 했고, 전북의 한 학교에서는 기준치 7배를 웃도는 1083Bq/㎥의 라돈이 검출되었다.

신 원은 "더 큰 문제는 교육부에서 정확한 실태파악조차 못하고 있는 것 같다"며 "일부 학교의 경우 '측정중'인 것으로 나온 학교도 있고, '재측정'인 곳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라돈은 1급 발암물질로써 아이들의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할 수 있다"며 "교육부 등 정부당국은 각 교육청에 미룰 것이 아니라 교실 내 라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 나서야한다"고 강조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2.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3.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4.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5.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1.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2.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3.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4.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5.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