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겨울철 야생동물 밀렵.밀거래 근절 팔 걷어

대전시 겨울철 야생동물 밀렵.밀거래 근절 팔 걷어

밀렵.밀거래 우려지역 집중 단속, 불법엽구 수거, 야생동물 먹이주기

  • 승인 2019-11-08 10:34
  • 수정 2019-11-08 10:34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대전시청2
대전시가 야생동물과 서식환경을 보호·관리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나섰다.

대전시는 '2019년 겨울철 야생동물 밀렵·밀거래 방지대책'을 수립해 올 겨울 불법행위가 한 건도 일어나지 않도록 민·관 합동단속과 시민에 대한 홍보를 강화한다고 8일 밝혔다.

대전시는 오는 18일부터 내년 3월 10일까지를 특별단속기간으로 정하고, 시, 구, 야생생물협회와 함께 밀렵·밀거래 우려지역에 대한 합동단속과 불법엽구 수거 및 야생동물 먹이주기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인한 야생멧돼지 포획이 활발한 틈을 타 다른 야생동물에 대한 불법포획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포획단과 건강원 등을 모니터링하는 등 수시단속을 이어갈 방침이다.

아울러 대전시는 지난 해 밀렵·밀거래 단속 결과 불법행위가 적발되지는 않았지만, 외곽지역에서 불법행위를 인지하지 못한 일부 주민들이 설치한 것으로 추정되는 창애·올무 등 불법엽구가 다수 발견됨에 따라 올해는 대 시민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야생동물 밀렵 및 밀거래 행위 시고 시 포상금이 최고 500만 원이며, 올무·창애 등 불법엽구 신고 시에는 5000원에서 7만원까지 지급한다.

이윤구 시 환경정책과장은 "올해 야생동물 밀렵·밀거래 방지대책은 불법행위에 대한 적발과 처벌보다는 예방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시 홈페이지뿐만 아니라 구와 동의 자생단체 회의자료에 게재하는 등 시민이 직접 접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해 야생동물 및 서식환경을 보호·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2.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3.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4.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5.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1.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2.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3.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4.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5.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