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중 14개 가격 올라

10월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중 14개 가격 올라

11개 품목 가격 하락, 4개는 변동 없어
30개 품목 평균 구매ㅣ용 전월대비 2% 상승

  • 승인 2019-11-15 11:17
  • 수정 2019-11-15 11:17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변동률
전월대비 다소비 가공식품 판매가격 변동률. 사진=소비자원 제공.
10월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중 14개 상품이 가격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품목의 10월 판매가격을 조사한 결과다.

30개 품목 중 전월보다 가격이 상승한 품목은 오렌지주스(7.4%), 된장(3.3%), 콜라(2.7%) 등 14개로 확인됐다. 즉석밥은 최근 3개월 연속 가격이 상승했고, 4개월 연속 가격이 하락했던 맛살은 10월 들어 가격이 올랐다.

전월보다 가격이 하락한 품목 수는 카레(-2.8%), 두부(-2.8%), 참치캔(-1.8%) 등 11개였다. 카레는 지난 5월 이후 꾸준히 하락했다. 생수, 식용유, 라면, 간장, 설탕은 전달과 견줘 가격 변동이 없었다.

변동률2
즉석밥, 맛살, 카레 가격 변동률 추이. 사진=소비자원 제공.
조사대상 30개 품목 중 두부·시리얼·즉석밥은 전통시장, 식용유·햄·국수는 대형마트가 가장 저렴했다. 생수·설탕·치즈는 SSM, 어묵은 백화점에서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었다.

유통업태 간 가격 차이가 가장 큰 품목은 두부(43.8%)였으며, 생수(34.7%), 시리얼(31.5%) 등도 가격 차이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유통업태별로 가장 저렴한 품목 수는 대형마트가 15개로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전통시장(11개), SSM(3개), 백화점(1개) 순이었다.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품목의 평균 구매비용은 12만 5255원으로, 전월 대비 0.4% 올랐다. 전년과 견줬을 땐 2.0% 상승했다.

업태별 가격을 보면 대형마트가 평균 11만 8092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전통시장(11만 8583원), SSM(12만 9092원), 백화점(13만 5254원) 순이었다.

한국소비자원은 "동일한 제품이라도 판매점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큰 만큼 생필품을 구입하기에 앞서 생필품 가격정보가 주간 단위로 제공되고 있는 참가격 사이트에서 판매가격, 할인정보 등을 확인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변동률 1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평균 구매비용 추이. 사진=소비자원 제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2. [포토 &] 연두 거미
  3. 한화이글스, 15일 김태균 2000경기 출장 공식 시상식
  4. [날씨] 33도까지 오르는 푹푹찌는 날씨… 일부 지역엔 비
  5. K리그 연맹 유튜버 김재원과 온라인 콘텐츠 협업 진행
  1.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재명 이낙연 첫 역전
  2. [영상]대전역에 모인 의사들! 의사들이 거리로 나온 이유는?
  3. 양승조 '행정수도 與 새강령에 넣자" 주장 현실화
  4. 대전지역 국가지정 음압병실 13개 추가 확충
  5. 당진시, 하반기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