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새마을지회, 어려운 이웃을 위한 '사랑의 김장 담가주기 '

계룡시 새마을지회, 어려운 이웃을 위한 '사랑의 김장 담가주기 '

새마을회원 등 100여명 참여... 1,500여포기 김치 만들어 나눠

  • 승인 2019-11-17 11:09
  • 수정 2019-11-17 11:09
  • 고영준 기자고영준 기자
사본 -19.11.15 사랑의 김장담가주기_계룡시 (1)
새마을운동 계룡시지회(지회장 황근택)는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계룡시청 주차장에서 어려운 이웃을 위한 '사랑의 김장 담가주기' 행사를 가졌다.

이번 행사에는 새마을 회원, 특공여단 1대대 부대원 등 100여명이 참여해 갑작스럽게 추워진 날씨에도 힘든 내색 없이 김치를 만들며 나눔의 즐거움과 베푸는 행복을 솔선해 보였다.

특히 이날 김장에 사용된 배추, 무 등은 지난 8월부터 새마을 회원들이 휴경지에서 직접 경작해 수확한 것으로 재료준비부터 김치까지 회원들의 따뜻한 마음을 가득 채워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정성스럽게 만든 약 1,500여 포기의 김치는 관내 장애인, 독거노인, 소년소녀가정 등과 마을 경로당에 전달돼 추운 겨울 어려운 이웃들이 온기 가득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힘을 보탰다.

새마을지회는 매년 김장 담가주기 행사를 개최해 김장문화에 담긴 나눔과 공동체의식에 대한 소중한 의미를 되새기고, 이웃을 돌아보며 더불어 사는 사회 분위기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우리나라의 김장문화는 단순한 음식문화가 아닌 마을 사람들이 한자리에 모여 일손을 나누고, 김치를 만들며 이웃의 안부를 묻고 함께 어울리는 나눔의 장으로, 2013년에는 그 가치를 인정받아 유네스코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바 있다.

황근택 지회장은 "소외된 이웃들이 새마을 회원들과 봉사자들의 훈훈한 마음이 담긴 김치로 따뜻한 겨울을 보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계룡=고영준 기자 koco74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2.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3.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4.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5.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1.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2.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3.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4. 목포 A아파트서 건축폐기물 무더기 발견
  5. 대청댐 초당 3천톤씩 최대 방류…금강하류 침수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