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래 유성구청장, "진정한 주민 주도 자치분권 선도할 것"

정용래 유성구청장, "진정한 주민 주도 자치분권 선도할 것"

20일 구의회서 제239회 유성구의회 제1차 본회의 2020년 시정연설 실시
자치분권 위해 특별회계 운영과 주민참여예산제 상시 운영 등 계획 밝혀

  • 승인 2019-11-20 15:24
  • 수정 2019-11-20 15:24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시정연설3
20일 유성구의회에서 열린 '제239회 유성구의회 제1차 본회의'에서 정용래 유성구청장이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유성구제공


정용래 대전 유성구청장이 구만의 주민 주도 자치분권 선도를 강조했다.

정 청장은 20일 제239회 유성구의회 제1차 본회의서 2020년 구정 운영 방향과 비전에 대해 시정연설을 했다.

정 청장은 시정연설을 통해 2020년에는 진정한 주민 주도의 자치분권 선도를 재차 강조했다.

이를 위해 ▲자치분권 특별회계 운영 ▲주민참여예산제 상시 운영 ▲지역공동체 지원센터 신축 ▲주민참여형 도시푸드플랜 체계 안정 등의 계획을 밝혔다.

또 4차 산업혁명 선도를 위해 ▲과학브랜드 유성다과상 프로그램 마련 ▲4차 산업혁명 혁신 DNA 인재양성 프로그램 운영 등 지역의 과학역량을 더욱 높이는데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문화관광, 교육, 경제, 복지, 안전·건강, 녹지·환경 분야의 세부 추진 정책에 대해 설명했다. ▲전민 복합문화센터 건립 ▲반다비 체육센터 조성 ▲유성종합스포츠센터 건립 ▲구즉·진잠행정복지센터 신축 등 연차적으로 많은 사업비가 투입되는 대형사업이 주민의 삶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는 의견이다.

앞서 구는 올해보다 8.77% 증가한 5274억 원인 2020년 예산안을 의회에 제출한 바 있다.

정 청장은 "함께 도전하는 새로운 시도가 변화를 만들고 유성에서 시작된 작은 변화가 우리 사회를 더 좋은 선진사회로 이끌 것"이라며 "앞으로 30년의 풍요와 번영의 토대를 만드는 발전의 원년이 되도록 헌신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정 청장은 자치구 출범 30년을 맞은 소회와 함께 상전벽해(桑田碧海)라 불릴 만큼 놀라운 속도로 이룬 큰 발전을 앞으로도 지속할 수 있도록 더 많은 변화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다짐하면서 구의회와의 협력적 동반자 관계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하기도 했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포토 &] 연두 거미
  2.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3. 한화이글스, 15일 김태균 2000경기 출장 공식 시상식
  4. K리그 연맹 유튜버 김재원과 온라인 콘텐츠 협업 진행
  5. [날씨] 33도까지 오르는 푹푹찌는 날씨… 일부 지역엔 비
  1. K리그, 코로나 확산에 따라 16일부터 수도권 경기 무관중으로 다시 전환
  2. [영상]대전역에 모인 의사들! 의사들이 거리로 나온 이유는?
  3.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재명 이낙연 첫 역전
  4. 양승조 '행정수도 與 새강령에 넣자" 주장 현실화
  5. 대전지역 국가지정 음압병실 13개 추가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