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은퇴 선배들이 인정한 '2019 최고 선수' 양의지

프로야구 은퇴 선배들이 인정한 '2019 최고 선수' 양의지

  • 승인 2019-11-21 14:45
  • 수정 2019-11-21 14:45
  • 신문게재 2019-11-22 10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YH2019082722120005200_P4
NC 양의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NC 다이노스 양의지가 은퇴 선배들에게 실력을 인정받았다.

한국프로야구은퇴선수협회(이하 한은회)는 21일 은퇴 선수들이 직접 뽑는 '2019 최고의 선수상' 수상자로 양의지(NC 다이노스)를 선정했다.

양의지는 올해 타율 0.354를 기록 이만수 이후 35년 만에 포수 타격왕 타이틀을 차지했다. 또 출루율과 장타율 부문에서도 1위에 올라 공수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최고의 투수상'은 17승 6패, 평균자책점 2.51을 기록한 김광현(SK 와이번스)이, '최고의 타자상'은 유격수 포지션에서 3할이 넘는 타율과 104타점을 기록해 팀을 한국시리즈로 이끈 김하성(키움 히어로즈)이 각각 차지했다.

'최고의 신인상'은 내야에서 중견수로 포지션을 옮겨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친 이창진(KIA 타이거즈)이 선정됐다.

백인천 상에는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관대회 17경기에 출전 0.476의 타율과 1.249의 OPS를 기록하고, 여러 스카우트로부터 경기력, 품성, 발전 가능성 등에서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김지찬(라온고)으로 결정됐다.

시상식은 다음 달 5일 오후 12시 30분 서울 양재동 L 타워 7층 그랜드 홀에서 열린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FC서울 사냥간다
  2. 문화재단 인사, 주요 인프라 구축… 대전문화계 하반기 풀어야 할 과제는?
  3. [새책] 싸우며 사랑하며…열 살 터울 자매가 보낸 시간 '동생이 생기는 기분'
  4. [새책] 마음을 간질이는 그리움의 온도 '아날로그를 그리다'
  5. [르포] 코로나 확산하는데 환자복 입고 거리 활보?
  1. '마인크래프트'에서 만나는 대전 현충시설
  2. [영상]완벽한 스윙을 하고 싶다면 이렇게 따라합니다! 손목-팔-팔꿈치-팔-손목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3. 황선홍-최용수 맞대결 성사! 축구팬들 흥미진진 기대감 UP
  4. 민식이법 적용됐는데… 두 달 간 어린이보호구역 주정차 369건 적발
  5. '하준이법' 시행 일주일… 단속지침 없단 이유로 손 놓은 지자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