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소' 황희찬, 2경기 연속골... 시즌 9호 골로 두 자릿수 득점 눈앞

'황소' 황희찬, 2경기 연속골... 시즌 9호 골로 두 자릿수 득점 눈앞

권창훈, 묀헨글라트바흐전 교체 출전… 백승호는 빌레펠트전 선발로 61분

  • 승인 2019-12-02 11:11
  • 수정 2019-12-02 11:11
  • 신문게재 2019-12-03 10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AKR20191202040700007_01_i_P2
황희찬의 골 알린 잘츠부르크[인스타그램 캡처, 연합뉴스 제공]
'황소' 황희찬(23·잘츠부르크)이 2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다. 2019-2020시즌 9호 골을 기록하며 두 자릿수 득점을 눈앞에 뒀다.

황희찬은 1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마리아 엔처스도르프의 BSFZ-아레나 열린 아드미라와의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1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팀이 0-1로 뒤진 후반 32분 동점 골을 터뜨렸다. 팀은 1-1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를 포함해 이번 시즌 황희찬의 9호 골이자, 리그 6호 골이다.

그는 지난달 27일 헹크(벨기에)와의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경기에 이어 최근 2경기 연속 골 맛을 봤다.

황희찬의 동점 골에 힘입어 잘츠부르크는 개막 이후 16경기 무패(12승 4무)로 리그 선두(승점 40)를 질주했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는 프라이부르크의 권창훈(25)은 묀헨글라트바흐와의 13라운드 원정 경기에 후반 28분 교체투입 돼 20분가량을 소화했다. 같은 팀의 정우영(20)은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나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이날 프라이부르크는 2-4로 패해 6위(승점 22)에 이름을 올렸다.

독일 2부 분데스리가 다름슈타트의 백승호(22)는 아르미니아 빌레펠트와의 홈 경기에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 후반 16분 에리히 베르코와 교체될 때까지 뛰었다.

다름슈타트는 1-3으로 패해 리그 12위(승점 18)에 자리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2.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3.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4.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5.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1.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2.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3.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4.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5.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