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국제대학교 만성적 재정난 타계 구조조정 논의 박차

한국국제대학교 만성적 재정난 타계 구조조정 논의 박차

‘임금삭감 및 구조조정 등 학교 정상화 노력’

  • 승인 2019-12-03 00:01
  • 수정 2019-12-03 00:01
  • 배병일 기자배병일 기자
한국국제대학교가 교수 직원 학생 동문을 포함한 대학지속가능발전위원회를 구성하여 대학 경영상의 위기에 따른 임금삭감 등 구조조정을 통한 자구노력방안을 수립하는 등 학교 정상화 노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학구성원들은 임금체불로 인한 고소고발을 중단하고 총장 선임 및 구조조정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함께했다.

아울러 2020년도 입시를 시작으로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학부모와 학생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국제대학교는 만성적 재정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전 구성원의 뜻을 모아 지자체와 국회의원에게 건의서를 전달하는 등 진주학사(진주시 계동 소재) 매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국국제대학교는 구조조정 등의 재원 마련을 위해서는 진주학사 매각이 꼭 필요한 실정이며 이를 통해 진주시의 낙후된 구도심이 활성화 될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경남도의회에 따르면 대학 총장과 도·시의원 등이 11월 29일 '남명학사 진주관 건립 건의서'를 김경수 지사에게 전달하고 설립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들은 건의서를 통해 한국국제대가 소유한 진주 시내 기숙사를 매입해 활용하면 위기에 직면한 지방대학을 살리고 적은 예산으로 많은 학생을 수용할 수 있는 남명학사를 건립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진주=배병일 기자 334700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2. 공주시, 코로나19 #4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3. [주중날씨 예보] 월요일 제외 일주일 내내 비 온다
  4. [속보]6일 아침 대전 확진자 2명 추가...139명째 확진
  5. 천안시, 고분양가 성성 푸르지오 4차 '제동'
  1. 세종 첫 국립대병원, 세종충남대병원에 대한 기대와 역할은?
  2.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3. [속보]대전 코로나19 두번째 사망자 발생...70대 여성
  4. [코로나19]개인병원 확진 늘어...대전 두번째 사망자까지
  5. 대전 역학조사 인원 관심집중..."1명뿐이다" 잘못된 정보 나돌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