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입체화한 한파 예보 서비스

기상청, 입체화한 한파 예보 서비스

  • 승인 2019-12-02 15:34
  • 수정 2019-12-02 15:34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한파예보시스템
기상청은 한파가 닥쳤을 때 산업계와 개인이 미리 주의해야 할 점을 기상정보와 함께 제공하는 한파 영향예보 서비스를 3일부터 시범 운영한다.

영향예보는 같은 날씨에서도 때와 장소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는 날씨의 영향을 과학적 자료를 바탕으로 예상해 상세한 기상정보와 함께 전달하는 예보 방식이다.

기존 한파특보(주의보·경보)가 기온 중심으로 정보를 제공했다면 한파 영향예보는 보건, 산업, 농·축산업, 전력 등 6개 분야별로 위험 단계에 따른 대응요령을 함께 제공한다.

기상청은 한파 영향예보를 하면서 한파 위험을 쉽게 파악할 수 있게 빨강(위험), 주황(경고), 노랑(주의), 초록(관심) 등 색깔로 표현해 그림과 함께 대응 요령을 알릴 예정이다.

관심 단계는 일상 활동이 조금 불편하고 취약계층에서 일부 피해가 예상되는 수준이며 위험 단계는 해당 지역 대부분에 피해가 있고, 그 영향이 장기간 지속할 것으로 예상되는 수준이다.

또한 기온이 한파특보 기준에 못 미쳐도 평소보다 추운 날씨로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에서는 한파 영향정보를 제공한다.

예를 들어 보건 분야에서는 서울의 경우 영하 9도에서 관심 단계에 해당하는 한파 영향정보를 제공하지만, 부산은 영하 5도에서도 제공한다.

시설물, 수산양식 분야는 동파 가능성과 저수온 정보를 활용해 위험 단계를 차별화한 예보를 제공한다.

한파 영향예보는 한파 관심 단계 이상이 예상될 때 발표되며 기상청 날씨누리(www.weather.go.kr), 모바일 웹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제2의 최숙현 막아라" 대전 체육계도 비상
  2.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3.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4.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5.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매년 늘어나는 몰카 범죄…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4.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5.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