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73% "올해 연차휴가 다 못 썼다"

직장인 73% "올해 연차휴가 다 못 썼다"

'상사와 동료 눈치가 보여서'

  • 승인 2019-12-03 09:25
  • 수정 2019-12-03 09:25
  • 박전규 기자박전규 기자
연차
직장인의 73%는 연차휴가를 모두 사용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1451명을 대상으로 올해 연차휴가 사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를 보면 '모두 사용했다'고 답한 사람은 27%에 불과했다.

연차휴가를 다 사용하지 못한 직장인(1065명)의 61%는 남은 기간에도 연차를 소진하지 못할 것이라고 답했다.

직급별로 보면 사원·주임·대리급 직원의 연차 사용 현황은 비슷했고, 과장급 이상은 연차를 모두 사용한 직원이 22%로 평균보다 낮았다.

남은 연차 휴가는 전체 평균 4.9일이었고, 과장급 이상은 5.6일, 주임·대리급은 5.5일, 사원급은 4.6일이었다. 근로기준법상 1년간 80% 이상 출근한 근로자에게 15일의 연차 유급휴가가 주어진다.

연차 휴가를 사용하지 못한 이유도 직급별로 달랐다. 사원·대리급 직원은 '상사와 동료 눈치가 보여서'(41%·37%), 과장급 이상 직원은 '일이 너무 많아서'(37%)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박전규 기자 jkpark@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2.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3.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4.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5.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1. 코로나19 여파로 전국체전 100년 역사상 처음으로 1년 순연
  2.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3.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4. 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5. 대전하나시티즌, 부천 잡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