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중구 내항 1부두 신포역 일대 도시재생 혁신지구 공모

인천시, 중구 내항 1부두 신포역 일대 도시재생 혁신지구 공모

국비, 지방비, 민간투자비 포함한 총 사업비 1,130억원 투입

  • 승인 2019-12-03 09:57
  • 수정 2019-12-03 09:57
  • 주관철 기자주관철 기자
인천 중구청 청사 전경
인천 중구청 청사 전경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중구 내항 1부두 신포역 지역을 도시재생 혁신지구 국가시범사업 선정을 위한 사업지로 확정하고 공모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공모에 선정되면 2021년 착공 할 예정으로 내항과 신포역 일대가 활성화 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도시재생 혁신지구는 산업, 상업, 주거, 복지, 행정 등 주요기능이 집적된 거점을 조성해 원도심의 성장잠재력을 극대화하고 도시재생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신설된 제도로써 공모 선정 시 최대 250억 원의 국비를 확보할 수 있다.

그동안 인천시는 이번 공모에 참여하기 위해 사업지 선정, 토지권원 확보, 입주기관 수요조사 등 유관기관과 협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인천내항 신포역 일대 약 41,679㎡를 대상지역으로 확정했다.

주요 도입 시설로는 스마트해양안전센터, 해양첨단지식센터 등 행정기능과 뮤직플랫폼, 테마광장(김구역사광장) 등 해양문화복합기능을 계획해 일자리창출, 상주인구증가를 통한 지역 활력 회복과 100년만에 시민의 품으로 돌아오는 내항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 공모에 신청한 혁신지구사업은 오는 6일 공청회를 거쳐 12월 말 도시재생특별위원회(국토교통부)를 거쳐 선정여부가 결정되며, 최종 선정될 경우 국비, 지방비, 민간투자비를 포함한 총 사업비 1,130억원이 투입 될 예정이다.

최태안 도시재생건설국장은 "이번 국가시범지구 공모신청을 통해 항만물류 관계자와 일반시민 모두가 어우러지는 내항재생사업의 기틀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시는 인천시민뿐만 아니라 수도권, 국민 모두가 공유하는 내항재생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선정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인천=주관철 기자 jkc052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3.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4.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5.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1. [포토 &] 연두 거미
  2. 한화이글스, 15일 김태균 2000경기 출장 공식 시상식
  3.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4. [날씨] 33도까지 오르는 푹푹찌는 날씨… 일부 지역엔 비
  5. [75주년 광복절] 대청호에서 울린 승전보, 호중동학군이 있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