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충청국악원 공주 유치기원 문화제' 11일 개최

'국립충청국악원 공주 유치기원 문화제' 11일 개최

국립충청국악원 유치활동 마무리…예술인과 시민 한마당 마련

  • 승인 2019-12-07 12:50
  • 수정 2019-12-07 12:50
  • 박종구 기자박종구 기자
국립충청국악원 공주유치기원 문화제 포스터 (1)
국립충청국악원 공주 유치를 기원하는 문화제가 오는 11일 오후 3시 공주 고마 컨벤션홀에서 열린다.<포스터>

이번 문화제는 올해 국립충청국악원 유치활동을 마무리하고 15만인 서명에 동참한 시민들에게 보답하기 위해 마련되는 것으로 국악 관련 예술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다양한 공연을 펼친다.

이날 공연에는 공주시 충남연정국악원, 제 20회 박동진명창명고대회 대상수상자 판소리 김송, 고수 이향하씨거, 공주시국악협회, 최선 무용단 등이 참여해 무대를 빛낼 예정이다.

특히, 공주아리랑 남은혜 선생과 중고제판소리 박성환 선생의 제자들과 공주교대부설초 및 신월초 가야금 동아리 학생들도 참여하는 등 예술인과 시민이 동참하는 풍성한 문화제가 되도록 한다는 것.

이와 함께 올해 유치활동 사진과 홍보물 전시, 소원지 작성, 엠블럼 퍼즐맞추기 체험, 떡 나누기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한다. 이번 문화제는 누구나 무료로 참여 가능하다.

최창석 위원장은 "유치기원 문화제는 한 해를 마무리 하는 유치위 마지막 활동이다"며 "그 동안 지지해주신 공주시민에게 감사드리며 내년엔 더 적극적인 유치활동과 국악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2.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5.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1.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2.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전9시)
  3.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4.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5.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