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일자리 아이디어톤' 대회 열어

수자원공사 '일자리 아이디어톤' 대회 열어

국민 창의적 시각으로 새로운 일자리 발굴 목표
아이디어 시범운영해 일자리 창출 연계 '도모'

  • 승인 2019-12-09 18:05
  • 수정 2019-12-09 18:05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일자리
사진=수자원공사 제공.
한국수자원공사는 지난 6일 대전시 유성구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일자리 아이디어톤' 대회를 했다.

국민의 창의적 시각으로 새로운 일자리를 발굴하기 위해서다.

'아이디어톤'은 아이디어와 마라톤의 합성어로, 참가자들이 팀을 이뤄 아이디어나 사업 유형 등을 도출하여 발표하는 대회다.

지난 10월부터 '수자원공사의 업무와 역할과 연계한 일자리 창출 아이디어'를 주제로 대국민 공모를 진행했고, 1차 심사를 거쳐 10개 팀을 선발했다.

이번 대회는 1차 선발된 10개 팀이 출전해 각자의 아이디어를 발표하고, 이에 대해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위원 등 5명의 심사위원단이 실현가능성과 혁신성, 지속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최종 순위를 결정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심사 결과 대상 1팀과 최우수상 1팀, 우수상 2팀, 장려상 2팀을 선정하여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상을 수여했고, 나머지 4개 팀에는 참가상을 수여했다.

대상에는 '실버워터스탑'팀의 '은퇴자를 위한 상수도 누수탐지 일자리 창출'이 선정됐다. 이는 은퇴자를 활용해 상수도 누수를 탐지하는 노인 일자리를 창출하는 아이디어로, 국민 관심사항인 안전과 일자리를 연계시켰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최우수상에는 수돗물 수질 관리를 받고 있는 카페·식당 등에 수돗물 인증마크를 부여하는 '한국수자원공사 인증마크 제도', 우수상엔 '한국수자원공사 교육센터 설립'과 '인공지능 수질개선방안 수립'이 선정됐다.

공사는 이번 대회에서 선정된 우수 아이디어에 대해 관련 부서의 검토를 거쳐 국민의 아이디어가 실제 일자리 창출로 연계될 수 있도록 시범운영을 계획 중이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물 환경 분야 신규 일자리 창출에 대한 관심과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시한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며 "대한민국 물 환경 전문기관으로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혁신 달성과 일자리 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포토 &] 연두 거미
  2.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3. 한화이글스, 15일 김태균 2000경기 출장 공식 시상식
  4. K리그 연맹 유튜버 김재원과 온라인 콘텐츠 협업 진행
  5. [날씨] 33도까지 오르는 푹푹찌는 날씨… 일부 지역엔 비
  1. K리그, 코로나 확산에 따라 16일부터 수도권 경기 무관중으로 다시 전환
  2. [영상]대전역에 모인 의사들! 의사들이 거리로 나온 이유는?
  3.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재명 이낙연 첫 역전
  4. 양승조 '행정수도 與 새강령에 넣자" 주장 현실화
  5. 대전지역 국가지정 음압병실 13개 추가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