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금요일] 12월의 상념

[시가 있는 금요일] 12월의 상념

  • 승인 2019-12-13 00:01
  • 황미란 기자황미란 기자

 

시

 

12월의 상념
 
                   다선 김승호

가을이 나뭇잎으로 떨어져
겨울을 부르나 보다
어둠의 색이 더 짙어만 지고
빛은 더 붉기만 하다

한 잎 떨어지는 낙엽 사이로
내 가슴도 철렁이고
괜스레 세월에 푸념하며
아쉬움만 달랜다

가는 것을 어찌 잡으리오
오는 세월을 어찌 막으리오
모두가 덧없다고 말한 그 시절
고운 마음 잎 모아 불 지피고
온기로 가득한 12월 되었으면‥.

 

다선김승호다시 copy
다선 김승호 씨는 시인이자 수필가이다. (사)한국다선예술인협회 회장, 법무부 법무보호위원, 언론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시를 통해 ‘많을 다(多),  베풀 선(宣)’의 ‘다선’을 실천하려 노력하고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감독 교체효과 없었던 대전, 플레이오프 진출도 적신호?
  2. 연이은 체육대회 취소에 전문 체육인들 '한숨'
  3. 조민국 대전 감독 대행, 플레이오프 포기하기엔 이르다
  4. [로또]929회 당첨번호(9월 19일 추첨)
  5. 지정배 전 전교조 대전지부장 "7년 만에 복직… 교육자들이 더 책임지는 자세 가져야"
  1. [주말 사건사고] 물때 모르고 갯바위 낚시 20대 2명 고립
  2. 대전하나시티즌 홈에서 서울에 1-2패, 대전 2연패
  3. [날씨] 대체로 맑다가 대기불안정 소나기 가능성
  4. 육군, 제48대 서욱 육군참모총장 이임 및 전역식 개최
  5. 대전의료원 변곡점 맞나... 정부 의지로 기대감 높아

실시간 주요뉴스